살다보면 필요는 없는데 갖고 싶은 물건들이 가끔 있습니다. 제겐 태블릿이 그런 물건이죠. 하나 갖고 있으면 왠지 잘 활용하면서 스마트한 삶을 살 것 같았는데, 막상 사고 나니 스마트폰과 노트북에 치여 존재감을 못 내고 있네요. 제 태블릿과 처지가 비슷한 애들이 여러분의 책상 서랍 속에도 많이 있을 겁니다.

지금 소개할 제품도 비슷한 처지가 될 지 모릅니다. 하지만 하나쯤 갖고 싶네요. 적어도 2가지 이상의 재미를 채워줄 녀석이거든요.

Plyfly_go_kart_03

 

플라이플라이 고-카트(PlyFly Go-Kart)는 이케아를 떠올리는 카트입니다. 조립식이란 얘기죠. 합판을 썰어 만든 합판 구성품을 툭툭 쪼갠 후, 각 부품을 위치에 두고 나사로 고정시켜 만들면 됩니다. 남자들의 도전정신과 조립 욕구를 두루 채워줄 수 있겠군요. 만드는 데 하루 정도 걸린다고 하고요. 연장은 망지와 전동 드라이버, 샌드페이퍼, 렌치 등 보통 가정집에 있는 것만으로 충분하다고 합니다.

 

Plyfly_go_kart_04

이 나무 카트 뒷부분에는 엔진이 장착됩니다. 2.5마력 저성능 버전과 4마력 고성능 버전 두 가지 중 선택할 수 있죠. 최고속도는 2.5마력 버전이 약 27km/h, 4마력 버전은 약 40km/h까지 낼 수 있다고 합니다. 저는 4마력 버전을 갖고 싶습니다. 자동차로 해소하기 힘든 제 드라이빙 욕구를 어느 정도 채워주려면 4마력은 되야죠!

Plyfly_go_kart_01

차체는 일반적인 카트와 비슷합니다. 스티어링 휠, 페달 등이 달려있고, 시트는 앞뒤로 조절 가능합니다. 나무로 만든 조향기어 역시 자동차의 조향기어와 비슷하게 생겼고요. 뒷바퀴에는 디스크 브레이크가 달려 있습니다. 꽤 본격적이군요.

하지만 걸리는 게 있습니다. 이 카트를 어디서 타야 할까요? 아파트 주차장? 동네 공원? 어디서 타더라도 제정신처럼 보이진 않을 것 같습니다. 갑자기 마당 딸린 집이 부럽네요. 차라리 친구들과 공동구매 해, 단체로 타고다니는 것이 그나마 덜 창피할 것 같습니다.

 

Plyfly_go_kart_02

플라이플라이 고-카트는 현재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킥스타터에서 후원자를 모으고 있습니다. 745달러(약 83만 원)를 후원하면 2.5마력 버전 플라이플라이 고-카트를, 845달러(약 95만 원)를 후원하면 4마력짜리 플라이플라이 고-카트를 받아볼 수 있고요. 4마력도 부족하다는 사람들을 위해 차체만 575달러(약 65만 원)에 공급한다고 합니다. 여기에 더 강력한 엔진을 얹으면 될 것 같습니다. 배송은 7월부터 시작될 예정입니다.

 

참고 링크 : 인디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