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젯 스피너처럼 생긴 이 조그마한 이 장난감, 플라이노바(FlyNova)는 부메랑과 팽이가 결합된 제품입니다. 슬며시 공중에 던지면 날아서 부메랑처럼 다시 돌아옵니다. 혼자 갖고 놀거나 다른 사람들과 공놀이를 하듯 재미있게 활용할 수 있을 것 같네요. 마치 요요처럼 다양한 플레잉 기술을 개발하는 것도 재밌을 듯합니다.

또한 화려한 RGB 컬러 라이트를 뿜뿜 발광해 시선을 사로잡죠. 100mAh 배터리를 내장했고 충전은 15분 정도면 완료된다고 하네요. 크기는 110 x 100 x 52mm이며 무게는 20g으로 컴팩트해 휴대성이 높습니다.

플라이노바는 크라우드 펀딩이 진행 중이며 최소 펀딩 참여 금액은 24달러입니다.

마음먹고 움직이면 운동도 되려나…?
박세환
여러분의 잔고를 보호하거나 혹은 바닥낼 자신으로 글을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