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손목을 꾹꾹 누릅니다. 그리고 손목 통증을 줄여줄 마우스패드와 손목 보호대를 구경하죠. 하지만 마우스패드를 새로 구매해도, 통증을 사라지게 할 수는 없습니다. 경감시킬 뿐이죠. 스마트폰은 듀얼 스크린으로 진화하고, 액정이 구부러지는 변화를 거듭하는 마당에 왜 우리는 같은 모양의 (심지어 손목을 아프게 하는) 마우스를 써야 할까요? 이런 의문을 가진 메이커가 새로운 모양의 마우스를 만들었습니다.

클로우 그립(Claw grip)은 마치 독수리의 발 같은 모양으로 마우스를 잡고 있는 모양을 일컫습니다. 우리가 평소 사용하는 일반 마우스는 바로 이 클로우 그립으로 잡고 사용하게 되는데요. 이는 손바닥과 손목의 힘으로 마우스를 움직이는 것이기에 장시간 사용하면 통증을 피하기 힘듭니다. 하지만 오늘 소개해드릴 신기한 마우스 트랙포인트(TRACPOINT)는 마치 펜을 잡는 것처럼 마우스를 쥘 수 있기 때문에 손 근육의 부하를 방지하고, 팔, 어깨, 목 근육의 긴장을 줄여줍니다.

작업의 효율성도 높입니다. 1,800 DPI로 섬세한 작업이 가능하고, 작은 손놀림에도 생산성을 높여주는 틸트 제스쳐 방식을 마우스에 적용했습니다. 틸트 제스쳐는 기울이기만 하면 특정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 방식을 뜻하는데요. 마우스를 오른쪽으로 살짝 기울이거나 회전시키면, 메뉴를 이동하거나 확대를 하는 모션이 가능합니다. 공항, 카페 등 테이블이 좁은 곳에서는 키패드 위에서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

트랙포인트(TRACPOINT)는 프로페셔널한 발표도 돕습니다. 기존의 마우스와 마찬가지로 슬라이드와 프리젠테이션을 마음껏 움직일 수 있고요. 중요한 영역을 강조하는 스팟포인트 기능,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하는 동안 링크를 여는 링크 활성화 기능, 타 자료로 원활히 전환하는 응용 프로그램 전환 기능을 더했습니다. 개인 설정 도구인 스위프트포인트 컨트롤 패널(Swiftpoint Control Panel)을 이용해 개인의 습관이나 개성에 맞게 하나하나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어서 좋죠.

충전식이라는 점도 큰 장점입니다. 60초 만에 1시간 사용할 배터리를 확보할 수 있고, 1시간 충전하면 2주 사용이 가능합니다.

트랙포인트(TRACPOINT)는 킥스타터에서 이미 세 번이나 성공했으며, 국내에서는 와디즈를 통해 처음으로 공개되는 제품인데요. 작은 크기에 비해 적은 금액은 아니지만 그 비용이 전혀 아깝지 않을 정도로 뛰어난 성능을 지녔다는 평이 자자합니다.

손목 통증을 예방하는 것은 물론 업무 효율성과 생산성까지 높여주는 펜그립 마우스, 트랙포인트의 최소 펀딩 금액은 11만9천200원입니다.

와디즈
와디즈는 국내 최고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입니다. 국내를 넘어 아시아 시장까지 진출하는 그날을 꿈꿉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