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주얼리 브랜드 티파니앤코(Tiffany & Co.)에서 벼르기라도 한 듯 남성을 위한 상품을 다량으로 선보였습니다.

티파니앤코의 더 월드 오브 맨(The World Of Men) 컬렉션은 남성들이 단순한 주얼리를 넘어서 생활 속 소품으로도 브랜드를 만끽할 수 있도록 제품군을 확대시켰습니다.

기존 남성용 제품이 반지와 팔찌, 커프스링크 위주로 한정됐었다면 이번에는 범위가 더 넓어졌습니다. 군번줄이 연상되는 목걸이부터 시작해 포커 세트, 포켓볼 세트, 큐대 초크, 체스 세트 등 게임을 위한 소품들까지 다양하게 출시됐네요.

선글라스, 스위스 아미 나이프, 힙플라스크, 가방, 나침반, 병따개 그리고 얼음 집게까지 남성이 쓸만한 것들은 모두 야무지게 챙겨서 약 100여개에 달하는 남성용 컬렉션을 완성시켰습니다.

주얼리라기보다 기념품의 느낌이 다소 강한 부분도 있지만, 아이디어 넘치고 다채로운 제품들 덕분에 남성의 관심을 끌어오는 데는 확실히 효과적이겠네요.

마성의 하늘색 상자가 남심도 저격할 것인가
김희정
제품을 쓰고 그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