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연구소에서 끔찍한 실험이 진행되고 있다. 텔레콤 파리테크(Telecom ParisTech)의 마크 테시어(Marc Teyssier)가 최근 연구 결과물을 공개했는데 놀라지 마시라. 인공 피부로 만든 스마트폰 케이스, 스킨 온 인터페이스(Skin-On Interface)다.

그냥 피부 감촉과 생김새만 똑같이 재현한 게 아니다. 마크 테시어는 제스처를 적용했다. 간지럽히기, 꼬집기, 쓰다듬기 등의 제스처를 통해 스마트폰과 상호작용할 수 있게 했다고. 원리는 전류의 흐름이다. 전류의 흐름 변화로 압력 변화를 감지하는 거다.

현재 스킨 온 인터페이스는 두 가지 타입으로 개발 중이다. 하나는 피부의 느낌만 재현한 심플 버전, 또 하나는 생김새까지 피부와 똑같은 울트라 리얼리스틱 버전이다.

마크 테시어는 연구를 공개하며 “우리는 다른 사람과 상호작용할 때 피부를 매개로 한다”며 “하지만 스마트폰과 같은 디바이스는 여전히 자연스러운 상호작용을 방해하는 차가운 인터페이스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스킨 온 인터페이스를 “완벽한 휴먼 인터페이스”라 칭하기도 했다.

정말 그럴까. 인조 피부로 만든 스마트폰 케이스를 쓰다듬는 사람들을 생각하니 사실 조금 소름 끼친다.

만지작 만지작…
이유혁
도전하는 사람들과 도전적인 아이템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