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요한 순간에 일시적으로 인력을 충원하고 그 대가를 지불하는 형태의 경제를 의미하는 ‘긱 이코노미’는 더이상 우리에게 생소한 단어는 아닙니다만, 많은 사람들이 그 단어를 체감하기는 이른 것 같습니다. ‘나는 긱 이코노미 워커야’라고 말하고 다니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요?

너무나 폭넓은 노동 유형을 포괄하고 있기 때문에 헷갈리기도 합니다. 우버, 타다와 같은 차량 공유(택시) 서비스, 쿠팡의 ‘쿠팡 플렉스’, 배달의 민족의 ‘배민 커넥트’, 일자리를 공유하고 연결해주는 인스타워크(Instawork)나 워놀로(Wonolo)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긱 이코노미가 활용되고 있죠.

사실 긱 이코노미는 그다지 새로운 개념도 아닙니다. 언제나 있었던 시장이었으니까요. 다만 이런 노동시장이 우리의 삶에서 차지하는 비중과 트렌드, 거래가 이루어지는 환경이 크게 달라지고 있어 주목을 받는 것입니다.

프리랜서의 어려움이 크몽의 어려움?

크몽이 다루는 시장은 ‘프리랜서 전문가’라는 비즈니스 영역에서의 고숙련 노동자 시장이니 오늘은 프리랜서 시장의 성장을 위한 고민에 좀 더 초점을 맞춰 보겠습니다. 사실, 요즘 크몽의 고민이 곧 프리랜서의 고민이거든요. 크몽 CEO 토니는 최근 인터뷰에서 프리랜서가 잘돼야 크몽도 잘 되는 것이라 요즘에는 프리랜서들이 마주하는 어려움에 대한 고민이 크다’라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프리랜서 전문가로서의 삶을 자발적으로 선택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 만큼 크몽에 프리랜서 전문가로 서비스를 등록하는 회원 수도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들은 스스로의 삶에 대한 통제, 유연한 노동, 커리어 발전 등의 굵직한 장점을 택하고 있습니다. 76%의 full-time 프리랜서들은 프리랜서로 일하는 게 더 삶의 동기부여가 된다고도 이야기하고 있고요.

하지만 프리랜서가 꼽는 강점의 반대급부로 가지고 있는 걱정도 있습니다. 미국의 전업 프리랜서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가장 우려되는 것 2가지가 무엇인지 확인하면 이를 더 실감할 수 있습니다. 그들은 비정규직으로서의 보험에 대한 걱정(22% 응답)을 가장 많이 하고 있으며, 다음으로는 예측하기 힘든 일감에 대한 걱정 (19% 응답)을 가지고 살고 있다고 하네요.

국내에서의 프리랜서들의 고민도. 해외와 같습니다. 프리랜서는 자신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노동력을 파는 사람들입니다. 그 전문성을 규정하는 기준이 항상 규정하기 어렵고 모호하며 프리랜서로 나오는 순간, 이제 최소한의 고용 안정성을 위한 조직이라는 울타리가 없는 것이 고민의 주원인으로 보입니다. 크몽이 프리랜서로 활동하는 다양한 영역의 전문가를 인터뷰해봤습니다.

“혼자이기 때문에 그전에는 몰랐던 문제도 엄청 크게 느껴져요.
일이 힘들다기보다 제가 다 챙기기 어려운 것을
누군가가 함께 고민해주고 옆에 서줬으면 한다는 생각이 커요.”

국내 긱 이코노미 워커의 고민 TOP 5

1. 지속적인 일감 확보: 프리랜서가 일감을 구하는 방법은 아무래도 전에 일하던 회사의 인맥을 통해 외주를 받거나 원래 하던 일을 가지고 나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함께 일했던 동료나 상사가 일을 주거나 소개해 주는 일도 빈번하고요. 이렇게 기존의 지인, 인맥을 통해서 시작하지만 꾸준히 일이 원하는 만큼 들어오는 것은 프리랜서에게 행운입니다. 인맥과 소개를 통해 일감 구하기가 기본이라면 상호 이해를 바탕으로 기존 인맥과 좋은 관계를 항상 유지해야만 일이 끊지 않는 것이 프리랜서의 강점이자 단점입니다. 프리랜서가 원하는 대로 일감을 확대할 수 있는 꾸준한 고객 유치 채널을 무엇보다 원한다고 말하는 전문가가 많았습니다.

2. 안전한 대금 결제: 프로젝트 계약 시 전문가가 반드시 챙기는 것 중 하나는 페이 지급 일시라고 합니다. 고용자가 대금을 지급하지 않거나 시일을 어기는 경우가 의외로 많기 때문이죠.

3. 끝없는 셀프 홍보: 자신의 프로필과 포트폴리오를 세련된 방식으로 다듬고 널리 홍보할 수 있는 노하우나 채널이 없어서 초반에는 많이 고민한다고 합니다. 개인 SNS 채널에도 한계가 있으니까요… 모든 프리랜서는 살아남기 위해 자신만의 브랜딩 마케터가 되어야만 하는 상황..!

4. 사회안전망: 4대 보험과 같은 생활에 기본적인 사회안전망 혜택을 받기 어렵다는 것도 고민입니다. 특히 건강보험료의 경우 일회성 계약이 끝날 때마다 해촉 증명서를 받아 건강보험공단에 증빙해야 건강보험료를 조정받을 수 있는데, 정작 이들을 한시적으로 고용하는 고용주들은 해촉 증명서가 뭔지 모르는 경우도 많고, 대부분 받기가 쉽지도 않죠. 지금이야말로 긱 이코노미 시장 특성에 맞춘 사회안전망 시스템을 고려할 시기입니다.

5. 권익 보호: 크몽 전문가들은 프리랜서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단체들이 더 많이 설립되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지금도 비영리단체가 있지만 규모와 홍보가 아쉬워 정작 낮은 수준의 임금, 상해 등의 문제가 생기면 혼자 모든 걸 감당해야 하는 기분이라고요.

구매자 입장에서는 어떨까요?
처음에는 프리랜서에게 일을 맡기고 싶어도 가까운 인맥이 없으면 괜찮은 프리랜서를 찾고, 비교하고, 계약할 수 있는 투명한 시장을 찾기 어렵다는 말을 많이 합니다. 거래 대상이 정형화하기 힘든 무형의 서비스이기 때문에 구매자 입장에서 망설임과 고민은 생각보다 큰데요.

한 전문가의 서비스일지라도 고객의 니즈와 상황, 예산 그리고 프리랜서의 역량에 따라 수천, 수만 가지의 서비스로 나누어질 수 있습니다.

그렇다 보니 생수 1리터의 시장 가격은 얼마라고 확신하는 것처럼 서비스를 칼로 자르듯이 구분해서 단가를 공개하기도 어렵고 그에 따라 구매자는 적절한 프리랜서를 찾아서 믿고 거래하는 것이 골치 아프게 느껴지는 건 당연합니다.

프리랜서 고용주의 고민 TOP 4

1. 안전한 대금 결제: 처음 거래하는 프리랜서와 일할 때, 대가를 지불하고 약속한 결과물을 받을 때까지 보호받을 수 있는지를 걱정하는 구매자가 가장 많았습니다.

2. 편리한 비교와 구매 결정 니즈: 다채로운 무형의 서비스를 몇 가지로 정형화하여, 사전 지식이 부족한 구매자도 현명하게 비교하고 거래할 수 있도록 도움이 필요합니다.

3. 결과물의 품질 보장: 여러 번 일을 같이 해 본 프리랜서라면 안심이겠지만 포트폴리오를 봐도 결과물의 퀄리티를 예상하기가 어렵다는 말을 많이 합니다. 전문가가 진짜 기한 안에 할 수 있는 일인지, 톤 앤 매너와 기획 의도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있는지 알 수가 없다는 것이죠. 따라서 서비스 품질과 전문가의 역량을 판단할 수 있는 시스템과 결과물 A/S 보장이 구매자에게는 필요합니다.

4. 새로운 프리랜서들과 만날 기회: 인맥으로 일을 의뢰하는 게 보통이라 항상 구매자는 일 잘하는 뉴페이스 프리랜서들을 만나는 것에 목마름이 큽니다. 일을 맡길 적절한 사람을 기한 내에 찾기 어려워 마음에 들지 않는 프리랜서와 어쩔 수 없이 다시 일하는 경우도 많다고 하죠.

미생에 ‘회사는 전쟁터고 회사 밖은 지옥이다.’라는 대사가 나옵니다. 그만큼 ‘혼자’인 프리랜서가 맞닥뜨리는 장애물이 수 없이 많기 때문에 나온 말이 아닐까 싶어요. 그러나 크몽은 이 말에 동의하지 않습니다. 회사 밖의 프리랜서가 행복하게 일하는 세상이 아주 가까이 왔고 많은 프리랜서들이 자신의 선택을 후회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 직접 보고 듣고 있으니까요!

프리랜서 서비스 거래를 위한 괜찮은 시장이 활성화되면 위의 많은 고민들을 도울 수 있습니다. 시장이 커지고 일반 소비자에게 가까워지면 질수록 많은 문제가 제도적으로든 내부 자정적으로든 해결될 것이라는 시각이 많습니다. 최근에는 다양한 플랫폼들이 이런 시장 형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기도 하고요. 이것이 긱 이코노미의 어려움에 대해 깊은 이해와 공감을 가지고 있는 플랫폼의 도움으로 더 크고 믿을 수 있는 시장들이 발전해야 한다는 크몽의 이유입니다.

크몽
전문가가 필요한 순간, 프리랜서 마켓 크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