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날고 싶은 내재적 욕망은 누구에게나 있을 겁니다. 어렸을 적 연을 날리며 그 마음을 투영하기도 했는데 이제는 시대가 바뀐 만큼 연 대신 드론으로 달래는 것 같습니다. 성능도 가격대도 비행 목적도 다양한 드론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는데 그 중에서도 요새 눈에 띄는 드론은 시프트 레드(Shift Red) 드론입니다. 대리 비행의 쾌감과 조종의 재미를 한 번에 느끼게 해주는, 어른의 고급스러운 장난감입니다. 디스이즈엔지니어링이라는 국내 업체의 순수 기술로 제작돼 더 호감이 가죠.

시프트 레드의 가장 큰 특징은 93g의 가벼운 무게와 115mm의 작은 크기보다 바로 독특한 컨트롤러입니다. 니어 필드 마이크로 센싱이라는 이름의 특허 기술로서, 스틱형 바디를 손에 가볍게 쥐고 엄지손가락에는 특수한 링을 끼우고 이리저리 움직이며 조종할 수 있는 방식입니다. 스마트폰 화면을 문지르거나 양쪽 손으로 게임기처럼 조종하는 흔한 방식에서 탈피했죠.

처음 조종할 때는 엄지손가락을 띄운 채로 움직인다는 게 어색했는데, 조금만 지나면 드론과 엄지가 하나로 인식되면서 꽤 편해집니다. 손가락 끝에 집중하게 되고 몰입하면서 아슬아슬한 컨트롤의 묘미가 있죠. 버튼 조작과는 또 다른 손맛, 이게 핵심입니다.

다만 검지손가락이 닿는 조그 회전 버튼까지 한 번에 조종하는 일은 어려웠는데 양 손으로 컨트롤러를 잡으니 훨씬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이와 더불어 드론 본체의 비행 안정감도 뛰어났습니다. 프로펠러 소음도 생각보다는 크지 않고 반응 속도도 준수한 편이었죠.

본체 밑면에는 각종 센서가 있고 카메라는 전면에 있습니다. 1080p 30fps 영상을 촬영할 수 있고 화질은 번짐 현상이 약간 있는 편으로 영상 퀄리티 자체는 아쉽지만 드론 크기와 무게를 생각하면 가볍게 즐기기에 부족함 없는 정도입니다.

녹화와 각종 촬영 모드 설정은 스마트폰 앱을 통해 가능하며 인터페이스는 직관적이고 편리합니다. 설정한 타겟 주위를 빙빙 도는 오르빗, 움직임을 따라오는 트래킹 촬영 기능도 쏠쏠했습니다.

반면 배터리 충전의 압박이 좀 있습니다. 완충 시 드론은 10분간 비행이 가능하며 충전에는 60분이 소요되는데, 특히 아쉬운 건 배터리 충전 거치대의 부재로 본체에 USB-C 타입 케이블을 연결해 충전하는 방식인데 배터리가 다 닳으면 꼼짝없이 충전을 기다려야 합니다. 그래도 컨트롤러는 1시간 연속 사용이 가능하지만 어쨌든 충전에 완전히 자유로울 수는 없고요. 추후 여분의 배터리와 거치대가 추가로 출시된다면 만족도가 훨씬 높아질 것 같습니다.

시프트 레드는 갖고 노는 본연의 재미에 충실한 미니 드론이라 느껴졌습니다. 유일무이한 엄지 컨트롤 방식으로 쉽고 직관적인 조종법의 매력은 한 번 빠지면 헤어나오기 힘듭니다. 자꾸 갖고 놀고 싶어지는 걸 참기 어려울 겁니다. 또한 패키지부터 드론 본체의 완성도까지 그 퀄리티가 상당히 높습니다. 촬영을 위한 32GB 마이크로 SD 카드도 동봉되어 들어있고 설명서도 쉽고 풍부하게 잘 만들어져 있는 등 신경을 많이 쓴 느낌이라 선물용으로도 훌륭한 제품입니다.

FOR YOU
– 고급스러운 장난감을 찾아다니고 있었다면
– 조종이 직관적인 드론을 찾고 있었다면

NOT FOR YOU
– 엄지손가락에 관절염이 있다면
– 충전에 대한 인내심이 없다면

총점
박세환
여러분의 잔고를 보호하거나 혹은 바닥낼 자신으로 글을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