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쁘고 비싼 음향기기 브랜드 뱅앤올룹슨이 1GVA 뉴욕 에디션(Bang & Olufsen Beosound 1 GVA New York Edition)을 국내 출시했습니다. 기존 베오사운드 1의 포스 넘치는 원뿔형 디자인에 실버-피아노 블랙 그라데이션 컬러가 더해져 한층 고급스러운 분위기가 풍깁니다. 뉴욕의 아름다운 스카이라인을 표현해 역동적인 에너지를 담은 거라고 하네요. 전 세계 1200대 한정 생산되며 국내에는 15개가 판매된다고 합니다. 가격은 219만9천원입니다.

뱅앤올룹슨 1GVA 뉴욕 에디션은 360도 균일하게 고루 퍼지는 사운드 기술인 ‘어쿠스틱 렌즈 기술’이 탑재됐고 음성 명령을 더 정확히 인식할 수 있도록 5개의 마이크와 에코 캔슬링 기술이 적용됐습니다. 4인치 우퍼 1개로 구성된 스피커 드라이버와 40W 풀레인지 1개, 20W 우퍼 1개로 이뤄진 클래스 D 앰프가 장착돼 최대 60W의 출력을 지원하고요. 크기는 세로 32cm, 가로 16cm, 무게는 3.5kg입니다. 전원을 연결하지 않아도 최대 12시간 사용이 가능한 배터리를 탑재했고 블루투스 뿐만 아니라 구글 크롬캐스트, 애플 에어플레이 2와 같은 연결도 지원합니다.

럭셔리한 색깔 놀이
박세환
여러분의 잔고를 보호하거나 혹은 바닥낼 자신으로 글을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