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소도 완전 무선 이어폰을 만들었습니다. 서피스 이어버즈(Microsoft Surface Earbuds)입니다. 언뜻 보기에는 깔끔한 디자인인데 어쩐지 멀미약이 생각나기도 하네요.

서피스 이어버즈는 세미오픈형 하우징을 채택한 이어폰인데요. 가장 큰 특징은 코타나를 활용한 실시간 번역 기능과 MS 오피스 연동 기능입니다. 무려 60여개 그 이상의 언어를 실시간으로 번역할 수 있고 MS 오피스 프로그램과 연동시켜서 목소리로 타이핑을 할 수도 있죠. 얼마나 실효성이 뛰어날지는 미지수지만, 평범한 음악 감상용 이어폰 그 이상의 포지션을 노리는 점이 인상적입니다.

배터리는 이어버드 단독 8시간, 케이스 충전을 통해 최대 24시간 사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가격은 249달러입니다.

오픈형이라니 하나 갖고 싶네요...
박세환
여러분의 잔고를 보호하거나 혹은 바닥낼 자신으로 글을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