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은 아이폰에 발칸포를 달고, 갤럭시는 스마트폰의 화면을 접어버렸죠. 샤오미도 질세라 화면으로 둘둘 감싸버린 스마트폰을 공개했습니다. 샤오미 미 믹스 알파(Xiaomi Mi Mix Alpha)입니다.

샤오미 미 믹스 알파는 전면과 후면은 물론 측면까지 온통 디스플레이로 덮여 있습니다. 화면비가 무려 180%죠. 샤오미는 이 디스플레이 기술을 워터폴(Waterfall)이라고 칭했는데요. 넓은 폭포처럼 광활한 화면이라는 뜻인가봅니다. 다만 바닥에 떨어뜨리기라도 하면 폭포수처럼 낙하해 온갖 유리 파편이 튀는 건 아닐지 걱정되네요. 화면 외 프레임 재질은 티타늄입니다.

후면 카메라는 3개 렌즈 구성으로 무려 1억800만 화소의 메인 렌즈, 1200만 화소의 망원 렌즈, 2000만 화소의 초광각 렌즈가 탑재됐습니다. 렌즈 유리는 사파이어 글래스고요. 전면 카메라는 없지만 후면에도 화면으로 감겨 있어서 셀피를 찍을 때 자신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그 외 주요 스펙은 5G 네트워크, 퀄컴 스냅드래곤 855+ 프로세서, 12GB 램, 512GB 메모리, 40W 급속 충전을 지원하는 4050mAh 배터리 등입니다.

샤오미 미 믹스 알파의 가격은 19999위안(약 337만원)입니다. 200도 아니고 300만원대라니 엄청나네요. 출시 시기는 올해 말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신기하지만 그것뿐...
박세환
여러분의 잔고를 보호하거나 혹은 바닥낼 자신으로 글을 씁니다.
얼리어답터 스토어
지금 바로 구매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