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면서 잊을만하면 한 번씩 나타나는 게 있죠. 그 중에는 뱅앤올룹슨(Bang&Olufsen)이 있습니다. 뱅앤올룹슨이 2019년 가을과 겨울을 겨냥해 브라운과 핑크 컬러 향연의 오디오 콜렉션을 선보였죠. 신제품은 아니고 이미 출시된 4가지 제품인 베오플레이 H9, 베오플레이 E6, 베오플레이 A1, 베오플레이 P6에 새로운 컬러 3가지인 탄, 체스넛, 피오니가 추가됐습니다.

베오플레이 H9는 노이즈 캔슬링을 탑재한 오버이어 블루투스 헤드폰이죠. 중후한 느낌의 체스넛과 핑크핑크한 피오니의 2가지가 새로 추가됐네요. 가격은 67만9천원입니다.

베오플레이 E6는 패브릭으로 마감된 케이블의 블루투스 이어폰이며 핑크빛의 피오니 색상만 추가됐습니다. 가격은 39만9천원입니다.

베오플레이 A1은 호빵처럼 동그란 모양의 귀여운 휴대용 블루투스 스피커로 360도로 퍼지는 사운드를 들려주죠. 연한 브라운 계열의 탄(Tan) 색상을 비롯해 체스넛과 피오니의 총 3가지 컬러가 추가됐고 가격은 35만8천원입니다.

베오플레이 P6는 우퍼 1개와 풀레인지 드라이버 2개의 든든한 출력에 휴대성까지 겸비한 블루투스 스피커죠. 이 역시 360도 사운드로 공간을 알차게 메워줍니다. 색상은 체스넛 한 가지가 추가됐네요. 가격은 56만9천원입니다.

신제품은 안 나오려나
박세환
여러분의 잔고를 보호하거나 혹은 바닥낼 자신으로 글을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