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꺼운 책, 무거운 전공 도서, 오래된 책 어떻게 보관하시나요? 방 한쪽 책꽂이에 잔뜩 보관하고 있지만 자주 펼쳐보지 않으시는 것, 다 압니다. 우리 모두 그러니까요. 이제 방구석에서 책 먼지를 털어낼 때입니다. 와디즈 첫 펀딩에서 9,000%를 달성한 스마트스캐너 ‘아우라’가 더 똑똑해져서 돌아왔거든요.

아우라는 지난 와디즈 펀딩에서 4억5천만 원을 달성하며 눈길을 끌었습니다. 그때 펀딩에 참여했던 서포터들의 피드백을 반영해 업그레이드된 아우라 엑스(AURA X)는 크게 세 가지가 바뀌었습니다.

1inch 안에 들어가는 점의 수를 DPI라고 하는데, DPI가 높을수록 더 세밀하고 정확한 움직임 추적이 됩니다. 스캐너의 경우, DPI가 높을수록 선명한 품질의 이미지로 스캔이 가능하죠. 기존 아우라의 DPI는 240이었는데요. 아우라 엑스는 DPI 300으로 업데이트되면서 조금 더 선명한 스캔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두 번째 달라진 점은 ‘리튬 배터리’가 탑재되었다는 것입니다. 이전 버전 아우라는 전원 코드를 꽂아서 사용하는 방식이었습니다. 하지만 리튬 배터리가 추가되면서 언제 어디서든 스캔을 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한 번 충전으로 약 2시간 정도 사용할 수 있는데요. 아우라 엑스가 300페이지를 20분 이내에 스캔할 수 있다고 하니, 전원 연결 없이도 1,500페이지 이상을 스캔할 수 있는 셈이죠.

세 번째는 스마트보정 기능입니다. 아우라 엑스에는 발 버튼이 있기 때문에, 양손으로 책이나 물체를 잡고 스캔을 할 수 있는데요. 결과물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문서를 잡은 손과 손가락을 자동으로 지워주는 ‘핑거콧츠’ 기능도 제공됩니다.

이외의 부분은 이전 버전 아우라와 유사합니다. 상단의 렌즈를 통해 책을 읽듯이 넘기며 스캔할 수 있고(입체 형태의 물체도 가능), 책을 스캔하면 언제든지 검색하여 편집·인용할 수 있도록 OCR 변환 기능도 당연히 지원됩니다. 시저 스캔 프로그램 안에 내장된 OCR 프로그램은 인식률 99.8%를 자랑하는 ABBYY사의 ABBYY FineReader 12버전으로, 혹시라도 텍스트 변환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오류를 최대한 줄였죠.

아우라 엑스를 보니 지금까지 뚜껑을 열고 한 장을 넘기고, 다시 스캔했던 시간이 주마등처럼 지나갑니다. 지금까지 왜 똑똑한 스캐너를 써볼 생각은 하지 않은 걸까요? 스캔할 문서는 많지만 시간이 부족해 스캔할 엄두가 나지 않는 분이라면, 지금 바로 아우라 엑스를 확인해보세요.

와디즈
와디즈는 국내 최고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입니다. 국내를 넘어 아시아 시장까지 진출하는 그날을 꿈꿉니다.
얼리어답터 스토어
지금 바로 구매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