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닝을 즐기기 좋은 선선한 가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맘때가 되면 다양한 러닝 행사와 레포츠 행사는 물론 운동량을 모니터링하고 몸 상태에 알맞은 운동을 하기 위해 스포츠 스마트워치를 찾는 사람들도 많아지는데요. 그 때문인지 실제로 러닝용 스마트워치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하죠. 이에 발맞춰 GPS의 명가로 꼽히는 가민이 러닝 입문자를 위한 보급형 초경량 GPS 스마트워치, ‘포러너 45(Forerunner 45)’시리즈를 출시했습니다.

포러너 45시리즈는 심플한 시계 안에 러닝의 필수 기능을 모두 탑재하면서도 가벼운 무게를 갖춰 운동 시 손목에 부담을 주지 않는 것이 가장 큰 특징입니다. 포러너 45는 42mm 시계 화면에 총 중량이 36g에 불과하며, 손목이 가는 분들을 위해 출시된 포러너 45S는 39mm로 더욱 작고, 32g으로 더욱 가볍죠.

스포츠 특성에 맞춘 스마트워치답게 러닝, 유산소 운동, 사이클링, 요가 등 다양한 운동 모드와 심박 수 측정, 스트레스 모니터링, 칼로리 소모량, 걸음 수 측정, 수면 패턴 분석 등 일상생활 모니터링을 제공합니다. 또한 손목 심박수 측정 센서를 기반으로 측정된 스트레스 지수를 분석해 현재 에너지 보유량을 측정해주는 ‘바디 배터리(Body Battery)’라는 재미있는 기능은 항상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이메일, SNS, 전화/문자 알림도 제공하며 50ATM(50미터)의 방수 등급도 갖춰 일반적인 스마트워치로도 손색이 없고요. GPS, 글로나스, 갈릴레오 위성 시스템이 내장돼 정확한 위치 파악은 물론, 위급 상황에 실시간 위치를 공유할 수 있는 안전 모니터링 기능도 제공됩니다.

가민 포러너 45시리즈는 스마트워치 모드에서 최대 7일, GPS 모드에서 최대 11시간 사용할 수 있습니다. 특이하게도 모델별로 컬러가 다른데요. 포러너 45는 블랙과 레드 컬러로, 포러너 45S는 퍼플과 화이트 컬러로 출시되었습니다. 9월 22일까지 한 달간 전국 일렉트로마트 40개 점에서만 단독으로 선판매를 진행하며, 가격은 19만9천 원입니다.

가볍게 차고 다니다 보면 어느새 달리기 실력도 쑥쑥!
김태연
누군가에게는 꼭 필요할 제품들을 쏙쏙 골라 소개하는 친절한 가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