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워치 출시시기가 발표된 후, 액세서리 업체들이 바빠졌습니다. 애플 워치를 위한 제품들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그중에서 눈에 띄는 것들이 있습니다. 바로 충전용 스탠드입니다. 어떤 것들인지 함께 살펴보고, 애플 워치 출시를 대비해 준비해두죠.

hirise

이 제품은 투엘브 사우스(Twelve South)란 회사가 만든 하이라이즈(HiRise) 입니다. ‘ㄷ’자로 생긴 몸체에 충전 단자가 내장돼 있고, 애플 워치를 붙여서 충전하는 방식입니다. 이 제품의 특징은 스탠드 중간 틈 사이로 줄을 넣을 수 있어, 디자인적으로 깔끔하다는 것입니다. 대신 저 틈사이로 줄을 넣어줘야 한다는 번거로움이 있겠군요. 가격은 49.99달러(약 5만7천원)고, 5월쯤 출시될 예정입니다.

참고 링크 : 투엘브 사우스

 

Apple_Watch_01_1024x1024

반면 이런 제품도 있습니다. 도도케이스(Dodocase)라는 회사의 차징 스탠드(Charging Stand)입니다. 정직한 이름만큼 구도조 단순합니다. 애플 워치를 붙여 충전하는 건 투엘브 사우스와 같지만, 스탠드를 나무로 만들었습니다. 또한 충전 단자 아래로 공간이 넓어 대충 던지면 철썩 달라붙게 생겼습니다. 투엘브 사우스처럼 좁은 공간에 줄 넣어줄 필요가 없어 편할 것 같습니다. 깔끔한 맛은 떨어지겠군요. 나무로 만든 만큼 가격이 어마어마 합니다. 소비자 가격은 99.95달러(약 11만 4천 원)로 예정돼 있고, 지금은 예약 판매가 69.95달러(약 8만 원)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참고 링크 : 도도케이스

 

acf9733a6b0e71416f1199737e39bcf6_original

저도 멋보다는 편의를 따지는 편이지만, 차징 스탠드 가격은 좀 부담스럽긴 합니다. 저같은 사람들을 위해, 그나마 조금 합리적으로 구입할 수 있는 스탠드가 있습니다.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킥스타터에 올라온 프리미엄 원(Premium One)이란 제품입니다.

177d59ca3b49e420509de16b16657b33_original

cd4b0b96b68ce4ffb376984a376855a9_original

프리미엄 원은 W1과 W2, W3 등 총 3가지 제품으로 나옵니다. W1은 위 차징 스탠드와 거의 비슷하게 생겼고, 애플 워치 충전 전용입니다. W2는 애플 워치와 아이폰 5/5S/6/6 플러스를 함께 충전할 수 있는 제품이고, W3는 여기에 라이트닝 케이블을 사용하는 아이패드까지 충전할 수 있습니다. 세 제품 모두 몸체를 알루미늄으로 만들어 맥북 에어나 프로와 비슷한 질감입니다. 애플 매니아들이 좋아할 구성이군요.

가장 저렴하게 받아볼 수 있는 얼리버드 가격은 한정수량이 매진 임박했습니다. 그래서 일반 가격으로 얘기해보면 W1은 55달러(약 6만3천 원), W2는 89달러(약 10만 원), W3는 129달러(약 15만 원) 입니다. 가격은 이게 더 매력적이긴 한데, 저는 나무로 만든 차징 스탠드가 가장 끌리네요.

참고 링크 : 킥스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