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dercube_01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생기는 위기 중, 대략 8가지를 한 번에 해소할 수 있는 제품이 등장했습니다. 이름은 원더큐브(WonderCube)로 1큐빅 인치, 그러니까 가로x세로x높이가 각각 2.54cm인 작고 귀여운 제품입니다. 사진으로 각 기능을 살펴보시죠.

 

wordercube_02

wordercube_03

wordercube_08

자 일단 이렇게 펼치면 어댑터에 연결해 배터리를 충전하거나, 노트북 등에 꽂아 데이터 전송을 할 수 있습니다.

wordercube_04

wordercube_05

빨판이 내장돼 있어 이렇게 거치대로 사용할 수도 있고요.

wordercube_06

USB 커넥터 부분에 마이크로SD 카드를 꼽아 OTG나 USB 메모리로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현재로썬 OTG는 안드로이드에서만 지원한다고 합니다.

wordercube_07

9볼트 건전지를 꼽으면 임시방편으로 충전할 수도 있습니다. 이게 가장 마음에 듭니다. 급할 때 편의점 가서 배터리 하나만 사면 죽어가는 스마트폰을 소생시킬 수 있겠네요.

wordercube_09

조그마한 LED 전등으로 사용할 수도 있네요. 가장 필요하지 않은 기능 같은데, 빨판만 달아두긴 허전해서 달아놨나 봅니다. 이거 대신 레이저 포인터라던가, 셀카용 등으로 사용할 수 있는 다기능 버튼이 달려 있었으면 어떨까 싶군요.

 

wordercube_011

원더큐브는 현재 인디고고에서 펀딩 중입니다. 안드로이드용 마이크로USB 버전과 아이폰용 라이트닝 버전 둘 다 나오고요. 가격은 기본 모델이 49달러(약 5만5천 원), 16GB 마이크로SD 카드가 포함된 세트는 59달러(약 6만6천 원)입니다. 아쉬운 건 미국 내 배송비만 무료라는 겁니다. 해외 배송은 10달러(약 1만1천 원)가 추가된다는 점 참고하세요.

 

참고 링크 : 인디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