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만든 스마트 스피커 구글 네스트 허브 맥스(Google Nest Hub Max)의 출시일이 확정됐습니다. 구글 네스트 허브 맥스는 지난 5월에 구글이 개최했던 ‘구글 I/O 2019’에서 공개됐던 제품으로 홈CCTV와 디스플레이 그리고 스피커가 조화된 스마트홈 아이템이죠.

구글 네스트 허브 맥스는 구글 어시스턴트와 마이크를 탑재해 다양한 기능을 음성으로 실행할 수 있습니다. 움직임을 감지하는 127도 광각의 6.5 메가픽셀 카메라로 여러 가지 유용한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데요. 손짓 제스처로 음악을 제어할 수도 있고 사람이 움직이는 걸 감지해 알림을 알려주기도 하는 등 보안성도 갖추고 있죠. 다른 구글 디바이스와 연동해 스마트홈을 구현할 수도 있습니다.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즐기기에도 괜찮은 성능을 보여줍니다. 1280 x 800 픽셀의 해상도는 좀 아쉽지만 커다란 10인치 터치스크린을 통해 구글 포토에 올려놓은 사진이나 유튜브 감상을 편리하게 할 수 있죠. 10W 출력의 18mm 트위터 2개, 30W의 75mm 우퍼 2개를 탑재해 깊이 있고 우렁찬 스테레오 사운드를 들려주기도 하고요. 디지털 사진 액자로 활용하거나 주방용 유튜브 머신으로도 훌륭할 것 같습니다.

구글의 완성형 스마트 스피커인 네스트 허브 맥스는 오는 9월 9일 미국, 영국, 호주에서 출시될 예정입니다. 가격은 229달러(약 27만원)입니다.

스마트홈 구축을 위한 가장 안정적인 선택
박세환
여러분의 잔고를 보호하거나 혹은 바닥낼 자신으로 글을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