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컨 없이는 견딜 수 없을 정도로 무더위가 절정에 이르는 8월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높은 불쾌지수 때문에 몸도 마음도 지치는 여름이 두렵다면 시원한 해외에서 재충전의 시간을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요? 여름철 평균 기온이 20도 이하로, 더위를 잊을 수 있는 시원한 여행지 3곳을 소개합니다.

하늘과 맞닿은 땅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수도인 케이프타운(Cape Town)은 청정한 자연과 세련된 도시의 모습이 어우러져 아프리카 속 작은 유럽이라고 불리는 곳입니다. 우리나라와 계절이 반대인 남반구에 있기에 7~8월 평균기온도 17.7도일 정도로 온화한 기후를 자랑하죠. 케이프타운에 가면 도시의 상징인 테이블 마운틴(Table Mountain)을 꼭 방문하는 것이 좋은데요. 해발 1,080m의 평평한 고원 모양의 꼭대기가 특징인 테이블 마운틴의 정상에 오르면 도시의 아름다운 전경은 물론 끝없이 펼쳐진 대서양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시내에서 55km 떨어진 아프리카 대륙의 최남단의 희망봉(Cape of Good Hope)도 추천합니다. 이곳은 오스만 제국 이후 육로로 향신료를 수입하기가 어려워지자 유럽인이 직접 뱃길을 찾아 나서면서 발견되었다고 하는데요. 해발 248m의 해안절벽에 위풍당당하게 솟은 등대를 배경으로 사진도 꼭 찍어보세요.

케이프타운의 단 하나뿐인 경관을 객실에서도 즐길 수 있는 곳도 있습니다. 이름도 특별한 원 앤 온리 케이프타운(One&Only Cape Town)으로, 테라스에서 테이블 마운틴의 웅장한 풍경을 감상할 수 있어 인기죠. 아프리카의 청정한 자연을 담은 객실 인테리어가 특징이며, 인피니티 풀, 핀란드식 사우나 및 스파, 라운지 바, 피트니스 시설 등의 다채로운 부대시설이 갖춰져 있으니 여행 중 피로를 풀 겸 호캉스를 즐기기에도 안성맞춤입니다.

중세시대로 타임슬립 하는 시간
영국 에든버러

영국에는 대표적으로 떠오르는 도시인 런던과 맨체스터 말고도 더 영국적인 모습을 간직한 도시가 있습니다. 바로 스코틀랜드의 중심 도시 에든버러(Edinburgh). ‘북쪽의 아테네’라고도 불리는 에든버러는 수백 년 동안 만들어진 과거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여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죠. 또한 영국 북부에 있어 7~8월 평균기온이 19도 정도로 선선합니다. 도시의 랜드마크인 에든버러 성(Edinburgh Castle)은 고대의 요새로 왕들이 머물렀던 왕궁이자 군사 요새, 감옥으로 사용된 유서 깊은 장소인데요. 바위산 꼭대기에 있기에 성을 구경한 뒤 분위기 넘치는 에든버러 시내를 조망하기도 좋습니다. 더불어 매년 8월은 전 세계 사람들이 몰려드는 세계 최대의 공연 축제 에든버러 국제페스티벌이 열리는 기간입니다. 약 10여 개의 축제가 함께 개최돼 도시 전체가 축제의 장으로 변신하죠.

에든버러의 호텔 중 하나만을 선택해야 한다면 올드 타운 챔버스(Old Town Chambers)를 추천하고 싶은데요. 총 29개의 우아하고 넓은 객실로 이루어진 아파트먼트 형식의 호텔입니다. 숙박에 필요한 필수 요소들이 모두 갖춰져 있으며, 영국 특유의 고급스러움이 묻어나는 소품 비치와 공간 활용도 소소한 볼거리죠. 특히, 호텔 근처에 있는 구시가지 거리 로열 마일(Royal Mile)은 과거 왕가에서 쓰던 전용 도로로,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중세로 돌아온 듯한 느낌을 풍깁니다. 여기에 다채로운 예술 공연 관람도 덤으로 즐길 수 있으니 놓치지 마세요!

지루할 틈이 없는 작은 지구
호주 퍼스

광활한 호주 대륙 서쪽에 위치한 퍼스(Perth)는 낭만적인 풍경과 경이롭고 아름다운 대자연이 살아 숨 쉬는 도시로, ‘호주의 숨은 보석 같은 땅’이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습니다. 호주 역시 남반구에 위치해 6~8월이 겨울에 해당하는데요. 특히 퍼스는 지중해성 기후 덕분에 7~8월 평균기온이 18.6도로 온난하여 여행을 즐기기 좋죠. 퍼스의 필수 여행지라고 하면 세계 최대 규모의 도심 공원인 킹스 파크(King’s Park)를 꼽을 수 있습니다. 오랜 역사를 간직하면서도 현대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고, 도시를 한 눈에 내려다볼 수 있어 현지 시민들의 휴식처가 되기도 하거든요. 또한 이곳에서 페리로 1시간 거리에는 63개의 해변이 있는 로트네스트 섬(Rottnest Island)이 있는데요. 서핑, 수영, 스노클링, 스쿠버다이빙 등 짜릿한 해양 액티비티를 즐기기 제격입니다. 이밖에 피너클스, 벙글벙글 등 자연이 만들어낸 장엄한 지형 등의 자연경관도 필수 볼거리 중 하나입니다.

퍼스의 따사로운 햇살을 머금은 트라이브 퍼스(Tribe Perth) 호텔은 모던함과 클래식한 감성을 적절히 섞었습니다. 깔끔하면서도 실용적인 인테리어의 객실에서는 큰 창을 통해 청정한 퍼스의 날씨와 도시 전경을 함께 감상할 수 있어 좋죠. 로비와 레스토랑 등에는 디자인 소품 하나하나에 공들인 흔적이 묻어나 편집숍에 온 듯한 느낌도 선사합니다. 퍼스 중심부에 위치해 주요 관광지 및 주변 지역으로의 이동이 편리한 것도 또 하나의 장점이고요.

이렇게 더위를 피해 떠나기 좋은 여행지 3곳을 살펴봤는데요. 불쾌지수도 높고 지치기도 쉬운 여름철 무더위. 올해는 단순히 에어컨으로 해결하기보단 시원한 나라에서 멋진 경관을 감상하며 쾌적하게 보내보세요.

※ 본 콘텐츠는 호텔스컴바인에서 배포한 자료를 토대로 작성되었습니다.

어쩌면 여름 무더위가 더 기다려지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