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성비 좋은 오디오 제품으로 유명한 국내 음향업체 캔스톤(Canston)에서 감성을 자극하는 미니멀 블루투스 스피커 TR-1000을 출시했습니다.

TR-1100은 레트로 디자인에 고밀도 우든 소재 마감으로 인테리어 효과가 뛰어납니다. AUX 단자에 오디오 케이블을 꽂으면 안테나 역할을 해 고감도 FM 라디오도 청취할 수 있으며 아날로그 방식의 다이얼에 점등되는 노란 불빛은 공간을 보다 은은하게 연출해주죠. 블루투스는 5.0을 지원하고요.

TR-1100은 정격 5W의 출력으로 작은 몸체에서도 풍성한 사운드를 느낄 수 있는데요. 고밀도 우든 MDF를 기반으로 후면 패시브 라디에이터를 탑재해 풍성한 음색과 묵직한 베이스를 구현합니다. 배터리 용량은 1,800mAh로 3시간 충전 시 최대 8시간 사용이 가능합니다.

적당한 가격에 음질과 디자인 감성을 모두 만족시키는 캔스톤 TR-1100. 가격은 4만3천9백원입니다. 

소리와 불빛으로 방 안을 가득 메워주는 녀석
박세환
여러분의 잔고를 보호하거나 혹은 바닥낼 자신으로 글을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