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을 대표하는 헤드폰 브랜드 오디오테크니카(Audio-Technica)가 새로운 완전 무선 이어폰 ‘ATH-CKS5TW’를 발표했습니다.

ATH-CKS5TW는 솔리드 베이스(Solid Bass) 시리즈의 새 모델로, 오디오테크니카라고 하면 특유의 매끈한 고음 중심의 음색이 생각나는데 이 제품은 박력 있고 임팩트 강한 저음을 들려주는 게 특징입니다. 10mm의 진동판은 경도가 다른 PEEK와 TPU 소재로 만들어져 깊이 있는 저음과 함께 중고음역의 선명도까지 잡았다고 하네요. 재생 주파수 대역은 5Hz – 40kHz입니다. 각 유닛의 무게는 8g으로 무겁진 않은데, 하우징 자체의 부피가 기존 라인업과 마찬가지로 꽤 큼직해 보입니다.

블루투스는 5.0, 코덱은 AAC, SBC, AptX를 지원하며 전용 앱 ‘Connect’를 통해 각종 세부적인 설정도 가능합니다. 배터리 타임은 이어버드 단독 15시간으로 매우 뛰어난 체력을 보여줍니다. 케이스를 통해 추가로 2회 완충이 가능해 합계 45시간에 이르는 강력한 배터리를 자랑하죠.

오디오테크니카의 새로운 완전 무선 이어폰 ATH-CKS5TW는 일본에서 7월 12일에 정식 출시됩니다. 컬러는 블랙, 블루, 카키의 3가지가 있으며 가격은 1만6천9백엔(약 18만원) 전후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부피가 커도 배터리가 길어서 용서합니다
박세환
여러분의 잔고를 보호하거나 혹은 바닥낼 자신으로 글을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