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빼고는 뭐든 잘 만든다는 LG전자(악의 없는 우스갯소리다). 가전의 명가 LG가 새롭게 내놓은 명작은 ‘사운드바’다. 2019년형 사운드바 2종(모델명: SL10YG, SL9YG)으로 지난 2일 국내 출시했다.

2019년형 LG 사운드바는 돌비 애트모스와 DTS:X 등의 입체 사운드 기술이 적용된 제품이다. 웅장하고 현장감 넘치는 소리가 특징이다. LG는 메리디안 오디오와 협력해 고음질 음향 기술도 녹여냈다. 일본 오디오 협회(JAS)가 부여하는 하이레스 오디오(Hi-Res Audio) 인증도 받았다고 한다. 이는 고음질 음원 재생 기준에 부합하는 음향 기기를 의미한다.

두 제품은 편의성도 고루 갖췄다. LG 사운드바에서는 처음으로 구글 어시스턴트가 적용됐다. 음성 명령으로 음악을 듣고, 곡 정보를 확인하는 게 가능하다. 또한, LG 씽큐(ThinQ) 브랜드로 출시된 가전과 스마트 기기도 제어할 수 있다. 마치 인공지능 스피커처럼 부릴 수 있다는 이야기다.

출력은 SL10YG 모델 570W, SL9YG 모델 500W다. 서브 우퍼는 두 모델 모두 220W로 동일하다. SL10YG 모델은 LG 사운드바 중 가장 높은 출력을 자랑한다. 전방 스피커 3개, 측면 스피커 2개, 천장 방향으로 소리를 내는 업파이어링(Up-Firing) 스피커 2개, 서브 우퍼 1개를 통해 풍부하고 몰입감 높은 소리를 뽑아낸다.

SL9YG 모델은 자이로 센서를 품은 게 특징이다. 어떤 위치에 어떤 각도로 놓든 설치 환경에 맞춰 입체적인 소리를 선사한다. 예컨대 테이블 위에 설치했는지, 벽면에 세워 설치했는지 인식한 뒤 정면으로 소리를 내보내는 스피커와 천정으로 소리를 내보내는 스피커의 역할을 알아서 바꾼다는 거다.

프리미엄으로 포지션된 제품인 만큼 가격은 비싸다. SL10YG 149만9천원, SL9YG 모델 119만9천원이다. 가격은 사악하지만, LG의 프리미엄 디스플레이와 더없이 어울린다는 건 확실해 보인다.

LG는 참 가전을 잘해
이유혁
도전하는 사람들과 도전적인 아이템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