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2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에서 인텔은 아톰 X3 프로세서 시리즈를 발표했습니다. 이 프로세서는 태블릿, 패블릿, 스마트폰을 위한 최초의 통합 통신 플랫폼으로 통신 모듈, 어플리케이션 프로세서, 이미지 센서 프로세서, 그래픽, 오디오, 전력 관리 등을 통합한 단일 시스템 칩셋입니다.

atom-600x315

 

이로써 인텔은 다소 늦은 것으로 평가됐던 모바일 솔루션을 완벽하게 대응하게 됐습니다. 인텔은 이번 발표와 동시에 에이수스, 욜라를 포함한 20개 기업들이 인텔 아톰 X3 프로세서를 채택하기로 한 것도 밝혔습니다.

인텔의 모바일 플랫폼은 아톰 X3 뿐만이 아닙니다. 투인원(2-in-1)과 태블릿 등을 위한 최초의 14나노 공정의 아톰 X5 및 X7 프로세서 시리즈도 소개했습니다. 이 제품들은 윈도와 안드로이드 태블릿 및 투인원에 적용될 예정이며 올 상반기에 에이서, 에이수스, 델, HP, 레노버, 도시바 등에 탑재될 예정입니다. 태블릿 구매를 미뤄야 겠네요.

unnamed

그 밖에 인텔은 3세대 5-모드 LTE Advanced 카테고리 10 모뎀, 리얼센스 기술, 무선 충전 플랫폼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였습니다. 인텔의 CEO 브라이언 크르자니크(Brian Krzanich)는 “인텔은 디바이스, 네트워크 및 클라우드를 위한 엔드투엔드(end-to-end) 솔루션을 제공하는 몇 안 되는 기업 가운데 하나다.”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