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다소 뜬금 없이 아이팟 터치(iPod Touch) 신형을 출시했습니다. 지난 2015년 여름에 6세대를 출시했던 이후로 4년만이네요. 아이팟 터치는 MP3 플레이어와 PMP 기능을 겸하며 시대를 풍미했던 매력적인 라인업이죠. 물론 지금은 옛말이 되었지만요.

아이팟 터치 7세대는 전체적으로 이전 버전과 거의 동일한 외형을 가졌습니다. 아이폰 SE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그렇게나 부르짖는 4인치 크기의 디스플레이를 그대로 간직했습니다. 해상도는 1136 x 640 픽셀이죠. 이제는 추억이 되어버린 홈버튼과 3.5mm 오디오 단자도 탑재한 모습입니다. 후면 색상 종류는 총 6가지고요.

스펙을 볼까요? AP는 A10으로 이는 아이폰 7 시리즈에 들어갔던 그 칩이고 카메라는 후면 800만 화소와 전면 120만 화소이며 블루투스는 4.1을 지원하죠. 성능은 지난 버전보다 높아졌지만 시대에 맞지 않게 꽤 뒤떨어졌습니다. 그래서인지 애플은 아이팟 터치의 장점을 iOS12를 기반으로 한 여러 가지 미디어 소비에 초점을 맞춰 소개하고 있습니다. 스트리밍 서비스인 애플 뮤직, 게임 구독형 서비스인 애플 아케이드, 그룹 FaceTime, 그리고 AR 경험 등을 내세우고 있죠.

이제 아이팟 터치는 단종되지 않을까 싶어 거의 관심도 가지 않았었는데 막상 리프레시된 모습을 보니 새삼 반갑네요. 그나저나 왜 애플은 갑자기 새 아이팟 터치를 내놓은 걸까요? 아마 개발도상국이나 학생들, 어린 아이들이 저렴한 가격에 애플의 생태계를 체험케 하는 포지션으로 계획한 게 아닐까요? 아이팟 터치는 이제 아이폰이 많이 보편화 된 우리나라에 그다지 어필할 만한 기기는 아니겠지만 애플의 재고 처리 능력이 얼마나 뛰어난지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드는 녀석이 아닐까 합니다.

아이팟 터치의 가격은 32GB 모델이 26만5천원, 128GB 모델이 40만5천원, 256GB 모델이 54만5천원입니다. 우리나라에는 아직 출시 시기가 정확히 밝혀지지 않은 상태입니다.

전혀 필요 없지만 괜히 갖고 싶은 이 마음 뭐지…
박세환
여러분의 잔고를 보호하거나 혹은 바닥낼 자신으로 글을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