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병처럼 디자인 된 셀카 전용 카메라 DSD-KW1
향수병처럼 디자인 된 셀카 전용 카메라 DSD-KW1

인류는 완벽한 셀카 욕심을 다양한 방법으로 해소하고 있습니다. 저처럼 얼굴 큰 사람은 셀카봉의 도움을 받기도 하고요. 스마트폰의 뷰티샷 같은 기능으로 백설기처럼 뽀얀 피부를 연출하기도 합니다.

 

gf_02

 

카메라 회사들은 아예 플립 액정이나 얼굴인식 셔터 등을 앞세우며 셀카 기능을 마케팅 수단으로 활용하기도 합니다. 소니가 비장하게 내놓은 셀카 전용 카메라에 비하면 모두 애교처럼 보이긴 합니다만.

1213561f1e135848e69eb044f1af2a16_large

 

킥스타터에서 펀딩 중인 포도(Podo)도 비슷한 개념에서 출발한 카메라입니다. 내이티브에 가깝게 혀를 굴리면 포로쯤 되려나요? 포토(photo)의 내이티브 발음과 비슷한 것 같기도 한데요.

 

68c18b50672a38a0c40965d7a8999aa9_large

포도는 어딘가에 붙여 사용하는 카메라입니다. 더 넓고 자유로운 앵글로 사진이나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도록 말이죠. 벽이나 문, 난간, 파라솔 등 웬만한 곳엔 다 붙는다고 합니다. 뒷면에 달아놓은 마이크로석션 패드와 자석 덕분으로, 물론 재사용도 가능합니다. 셀카봉처럼 누군가의 희생이 필요 없다는 점이 맘에 드네요.

cf3c83be925d929512b94729497b4953_large

몽돌처럼 매끈하게 생긴 몸체 안에는 이미지센서와 500mAh 배터리, LED 플래시, 가속도계 등이 내장돼 있습니다. 사진은 800만 화소, 동영상은 720p / 30프레임으로 촬영할 수 있고요. 블루투스로 연결하면 스마트폰을 외장 디스플레이 겸 리모콘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내부 저장공간은 4GB에 불과하지만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전송 가능하다고 하니 걱정할 필요는 없겠네요.

평소 이런 제품의 필요성을 느끼셨던 분들은 지금 당장 킥스타터로 달려가시면 됩니다. 현재 79달러(약 8만7천 원)를 후원하면 오는 8월쯤부터 포도를 받아볼 수 있습니다.

 

참고 링크 : 킥스타터

 

 

김현준
자동차, 특히 재미있는 자동차를 사랑합니다.
얼리어답터 스토어
지금 바로 구매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