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 기념 모델을 은근히 많이 출시하는 라이카(Leica)가 새로운 기념 모델을 선보였습니다. 이번에는 바우하우스(Bauhaus) 100주년 기념 라이카 CL입니다.

바우하우스는 1919년, 근대 건축의 거장 중 한명인 발터 그로피우스(Walter Gropius)가 설립한 조형 예술 학교인데요. 바우하우스 디자인의 특징은 유명한 명제인 Form Follows Function(형태는 기능을 따른다)입니다. 이는 발터 그로피우스의 합리주의, 기능주의 철학이었죠.

라이카 CL 바우하우스 100주년 에디션 역시 Form Follows Function이 바탕이 되고 있습니다. 라이카 CL은 본래 오스카 바르낙(Oskar Barnack)이 만든 최초의 라이카 카메라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디자인이죠.

이번 라이카 CL 바우하우스 100주년 에디션은 특별히 라이카 특유의 빨간 로고가 검정색입니다. 최근 출시되는 라이카 카메라에 빨간 로고가 빠지는 추세인데요. 이렇게 색다른 로고도 신선해 보입니다.

전면 가죽 커버에는 바우하우스의 그래픽 디자이너인 주스트 슈미트(Joost Schmidt)가 디자인한 바우하우스 레터링이 새겨져 있습니다. 스트랩에도 동일한 레터링이 엠보싱 처리되어 있다고 하네요.

기존 라이카 CL과 동일하게 2400만 화소 APS-C 이미지 센서와 Maestro II 프로세서를 탑재했습니다. 최대 4K(30fps) 해상도의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죠. Elmarit-TL 18mm f/2.8 ASPH 렌즈가 함께 제공됩니다.

라이카 CL 바우하우스 100주년 에디션은 100대가 아닌 150대 한정판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3,750달러(약 448만원)입니다.

까만 로고도 충분히 매력적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