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더워지니 차 내부는 더 뜨거워져서 갓 주문한 아이스 아메리카노의 얼음도 첫 한 모금 후 금세 사라집니다. 운전하면서 목을 축이는 음료의 시원함(또는 따뜻함)을 최대한 유지할 수 있는 제품을 소개합니다.

훠링 진공 보온·보냉 컵홀더(3만4천원)

차 내부 컵 홀더에 쏙 끼워두기만 하면 시원한 음료는 더 오래 시원하게, 따뜻한 음료는 더 오래 따뜻하게 즐길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이중 진공단열 구조로 제작된 훠링 진공 보온·보냉 컵홀더는 최대 6시간의 보냉이 유지되고 최대 3시간의 보온이 유지된다고 합니다. 운전을 하면서 천천히 끝까지 음료를 다 마실 때까지도 온도를 계속 유지해 주겠네요. 외형은 의료기구나 고급식기에 사용되는 304스테인리스를 사용하여 안전성을 높였습니다.

2단 컵홀더라 활용도가 높습니다. 수납도 많아지는 동시에 보조지지대가 있어서 잃어버리기 쉬운 카드나 주차권 등도 꽂아서 수납이 가능하네요. 올 여름은 시원하게 목을 축이며 주행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미적지근한 아아는 이제 그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