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가 발 크기를 측정해 최적의 신발을 추천하는 서비스, 나이키 피트(FIT)를 공개했다. 추후 출시될 나이키 앱에 탑재되는 서비스다. 나이키에 따르면 60%가 넘는 사람이 딱 맞지 않는 신발을 신고 있다. 신발 사이즈를 잘못 골라 교환하는 미국인은 매해 50만 명에 이른다. 나이키 피트는 이런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개발됐다.

이 서비스는 나이키 앱에서 활성화해 사용한다. 증강현실 게임을 하듯 스마트폰 카메라를 발에 갖다 대면 발 모양을 수 초 내로 정밀하게 매핑하고, 수치를 잰 다음 프로필에 저장한다. 데이터는 나이키 운동화를 추천하는 데 쓰인다.

나이키 앱은 신발 내부 용적, 비슷한 크기의 발을 가진 사람들의 구매 이력 등 다양한 데이터를 결합해 최적의 신발 사이즈를 제안해 준다.

한편, 나이키 피트 서비스는 오프라인 매장 직원들 또한 사용할 계획이라고. 이 서비스가 활성화된다면 앞으로 온・오프라인 쇼핑에서 모두 만족도 높은 쇼핑을 경험할 수 있을 듯하다.

당장 사용해 보고 싶지만, 아쉽게도 나이키 피트는 현재 개발 단계다. 오는 7월 미국 시장에 먼저 공개될 예정이며, 8월 유럽 공개가 예정되어 있다. 국내 서비스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테크 기업 뺨치는 나이키의 기술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