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샥(G-Shock) 만큼이나, 어쩌면 지샥을 능가하는 터프한 시계가 있습니다. 바로 스위스 아미 나이프로 유명한 빅토리녹스(Victorinox)의 이녹스(I.N.O.X). 빅토리녹스 이녹스는 10미터 위에서 떨어뜨리고, 콘크리트 벽에 던지고, 물속에 넣어 냉동 후 폭파시키고, 64톤 탱크가 밟고 지나가는 등 130가지의 내구성 테스트를 거친다고 하죠.

빅토리녹스 이녹스 카본은 우주 왕복선에 사용하는 카본 재질로 케이스를 만들었습니다.

이전에 서바이벌을 위한 빅토리녹스 이녹스 카본 리미티드 에디션을 소개한 적이 있는데요. 이번에는 특별히 소방관을 위한 리미티드 에디션을 선보였습니다.

일단 디자인은 동일합니다. 특히 파라코드로 만든 스트랩을 동일하게 사용했는데요. 컬러는 네온입니다. 요즘 핫한 컬러라서가 아니라 소방관 유니폼에 사용되는 컬러이기 때문이죠.

초침이 포인트입니다. 레드와 네온이 교차되는 게 소방관다운 모습이죠.

패키지를 보면 소방관을 위한 리미티드 에디션이라는 걸 잘 알 수 있습니다. 파라코드 스트랩 외에 별도의 스트랩이 하나 더 들어있는데 소방관이 신는 부츠와 같은 가죽 재질이라고 합니다.

또한 빅토리녹스답게 스위스 아미 나이프도 들어있습니다. 파라코드 열쇠고리도 들어있죠.

소방관을 위한 빅토리녹스 이녹스 카본 리미티드 에디션은 1,200개 한정판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995달러(약 116만4,000원)입니다.

상남자를 위한 시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