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서가 프리미엄 게이밍 브랜드 ‘프레데터(Predator)’의 신제품을 쏟아냈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노트북, 데스크톱, 모니터 등이다. 에이서에 따르면 한층 진보된 기술력과 혁신적인 디자인이 적용되었다고 한다.

‘프레데터 헬리오스(Helios) 700’은 전면부에 하이퍼드리프트(HyperDrift) 슬라이딩 키보드가 탑재된 게이밍 노트북이다. 키보드를 밀면 두 개의 공기 흡입구가 나타나는데, 이를 통해 발열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한편, 슬라이딩 키보드에는 인체공학적 디자인이 적용됐다. 덕분에 사용자는 보다 편한 자세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고 한다.

노트북 내부는 9세대 인텔 코어 i9 프로세서, 엔비디아 지포스 RTX 2080(또는 2070), 최대 64GB 램 등 고성능 부품으로 채워졌다. 3ms 응답 속도와 엔비디아 지싱크 기술이 탑재된 17인치 144Hz FHD IPS 디스플레이도 적용됐다. 5개의 스피커와 서브우퍼 또한 품었는데, 이를 통해 현실적인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다.

에이서는 ‘프레데터 헬리오스(Helios) 300’도 선보였다. 인텔 9세대 코어 i7 프로세서와 엔비디아 지포스 RTX 2070 그래픽카드가 탑재된 노트북이다. 144Hz 재생률, 3ms 응답 속도를 보여주는 17.3인치(또는 15.6인치) FHD IPS 디스플레이를 달고 나온 게 특징이다. 이 제품은 최대 32GB DDR4 램, 듀얼 PCIe NVMe RAID 0 SSD를 지원한다.

‘프레데터 오리온(Orion) 5000’은 인텔 Z390 칩셋이 포함된 9세대 코어 i9-9900K 프로세서와 지포스 RTX 2080 그래픽카드가 탑재된 하이엔드 데스크톱이다. 쿨러마스터 액체 냉각 쿨러와 밀폐형 전원 공급 장치도 품었다. 액체 냉각 쿨러는 뛰어난 냉각 성능을 보장하며, 배기 팬과 탈착식 먼지 필터를 갖춘 밀폐형 전원 공급 장치는 데스크톱 내부의 냉각 상태를 유지해 준다. 이 제품은 1,670만 개에 달하는 다채로운 컬러도 갖췄다. 사용자는 원하는 RGB 패턴 혹은 게임과 어울리는 RGB 패턴으로 데스크톱을 꾸밀 수 있다.

‘프레데터 CG437K P’는 43인치 LFGD(Large Format Gaming Display) 게이밍 모니터다. 4K UDH(3840×2160) 해상도로 화면을 뽑아내며, 144Hz 재생률을 자랑한다. 센서로 실내 광도를 감지해 자동 밝기를 조정하는 기능도 가졌다.

HDR 1000 표준 인증을 획득했고, 색 영역은 90% DCI-P3를 만족한다. 어탭티브싱크(AdaptiveSync) 기능을 지원하는 덕분에 끊김 없는 부드러운 화질을 경험할 수 있다. HDMI 포트는 3개가 붙었다. 이외에도 USB 타입 C 포트, 디스플레이 포트 등 여러 입력 단자를 지원한다.

에이서는 키보드, 마우스, 헤드폰, 가방 등 다양한 게이밍 기기도 함께 공개했다. 프레데터 신제품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에이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헬리오스 700이 가장 궁금하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