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월, 완전 무선 이어폰에 이어 스카이(SKY)의 두 번째 복귀작이 공개됐습니다. 바로 보조배터리.

현재 스카이 브랜드는 착한텔레콤이라는 휴대폰 유통업체가 독점 라이선스를 소유하고 있습니다. 올 상반기 중으로 스마트폰을 출시한다고 했는데 아직 액세서리만 나오고 있죠.

 

완전무선 이어폰은 스카이 핏 프로(SKY Fit Pro)라는 그럴 듯한 이름이 붙어있었는데 이번에는 그냥 보조배터리 63W입니다. 정격 출력이 최대 63W라서 이름을 63W으로 붙인 듯 하네요.

 

스카이 보조배터리 63W의 가장 큰 특징은 스마트폰과 노트북 충전을 동시에 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USB-PD 방식을 지원하는 노트북을 최대 45W 출력으로 충전할 수 있죠. 단자는 USB 타입C를 사용합니다.

 

스마트폰 충전은 퀵차지 3.0을 지원합니다. 최대 18W의 고속 충전을 지원하죠. 노트북 충전과 스마트폰 충전 회로를 서로 분리해 동시에 충전할 수 있습니다. 배터리 용량은 72Wh로 3.6V 기준 환산 약 20,000mAh, 7.26V 기준 환산 9,750mAh입니다.

 

디자인은 익숙합니다. 샤오미 보조배터리와 거의 같은 디자인이죠. 크기는 162x72x22mm, 무게는 약 380g입니다.

 

스카이 보조배터리 63W은 와디즈에서 크라우드 펀딩으로 첫 선을 보입니다. 공식 판매 가격은 5만9천900원으로 예정되어 있는데요. 크라우드 펀딩에서는 4만9천900원으로 시작합니다. 크라우드 펀딩은 3월말에 시작합니다.

스카이하면 아직까지 It’s different가 떠오르는데 이건 그리 different하지 않네요.
신언재
고르다 사다 쓰다 사이에 존재하는 쉼표
얼리어답터 스토어
지금 바로 구매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