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의 영원한 고민거리

지금은 자본주의의 사회, 무한 경쟁의 시대. 경쟁력을 제대로 갖추기 위해 필요한 건 실력도 돈도 아니요, 바로 ‘건강’이다. 지금 이 글을 보는 당신, 건강하다고 자신할 수 있는가? 있다고? 그럼 5년 후에도? 10년 후에도? 20년 후에도? 지금 시대에 건강을 지키는 방법은 과연 무엇일까?

 

건강관리의 가장 큰 핵심 2가지

필자는 건강하게 살기 위해서 가장 크게 관심을 가져야 할 2가지를 스트레스 관리다이어트라 보고 있다. 스트레스는 질병을 유발하는 만악의 근원으로, 면역력을 저하시키며 이는 각종 합병증의 가장 큰 원인이 된다.

다이어트. 다이어트는 한마디로 체지방 감소다. 하지만 나이를 먹어갈수록 예전보다 체지방 감소 자체가 힘들어진다.

 

‘맛있는 다이어트’라는 것은 실존한다

다이어트를 위해서는 탄수화물과 지방, 그리고 그들의 합성 과정을 경계해야 한다. 이 경계 활동에 도움을 주며 다이어트를 지원하는 건강기능식품이 있다. 바로 ‘레디큐츄 다이어트’젤리다. 이거라면 ‘맛있는 다이어트’라는 것도 가능해진다.

 

한독에서 출시된 ‘레디큐츄 다이어트’젤리는 먹어서 체지방 감소를 도모할 수 있는 제품이다. 메이드 바이 본격 직장인 헬스케어 브랜드, 한독.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

이제 어서 젤리를 살펴보자. 내용물이 가장 중요하겠지만,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라고 하지 않던가. ‘레디큐츄 다이어트’젤리의 패키지는 굉장히 발랄하고 귀여운 인상이다. 인스타그램에 찍어 올리기도 좋다.

구성을 보면 박스 하나에 10포가 들었고, 그 1포에는 다시 작은 젤리 5개가 들어있다. 부피도 작고 얇으니 가방에 쏙 넣고 갖고 다니기도 무척 편리하다.

 

볼수록 기분 좋은 패키지

좀 더 자세히 살펴 볼까. 녹색의 젤리 캐릭터가 열심히 훌라후프를 돌리며 땀흘려 운동하는 모습이 보인다. 통통한 게 귀엽다. 마치 나처럼… 어쨌든, 절로 미소가 나온다. 

 

작은 젤리 포장에는 자전거와 줄넘기 일러스트가 보인다. 다이어트와 운동에 대한 현대인의 강박과 고민을 은근하게 표현한 듯하다. 젤리의 색상은 연한 쑥떡처럼 채도 낮은 녹색이다. 각기 다른 표정들이 둥그런 젤리 위에 입체적으로 표현된다. 역시 귀엽다. 이러면 먹기 아까워지는데… 

젤리를 하나 쥐고, 날씬해질 미래의 내 모습을 상상하며 따라 웃어보자. 웃는 낯에 침 못 뱉는다고 했다. 웃으면 복도 온다. 긍정의 효과가 몸에 배어든다.

 

츄라이, 츄라이

자 그럼 먹어볼까. 하루에 5개를 먹으면 된다. 섭취가 간단하다. 5개를 한꺼번에 먹기엔 포장이 좀 과하지 않나 싶었지만, 오히려 이런 포장 때문에 시간차를 두고 나눠서 먹어도 편할 것 같았다. 예를 들면 식전에 하나씩, 그리고 오후에 입이 심심해지면 하나씩. 

 

그렇다면 맛은?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이것은 과일인가 젤리인가. 네, 레디큐츄입니다! 색상으로 보나 기대효과로 보나, 맛에 대해 별로 크게 생각지 않았었지만 이게 웬걸. 상큼한 레몬 향이 입 안을 휘감는다. 냄새만 맡아도 입에 침이 쫙 고이고 기분이 상쾌해지는 느낌이다. 레몬의 신맛과 단맛이 조화되며(라임농축액, 레몬밤추출분말 등의 부원료 함유) 입 안에서 강강술래를 돈다. 채도 낮은 색상과 다르게 상큼한 반전의 매력. 쫄깃 쫄깃 젤리의 식감은 기분 전환도 제대로 느끼게 한다. 맛있어서 계속 먹고 싶다. 이래서 ‘맛있는 다이어트’라 하는구나, 깨달음으로 온 몸이 전율한다.

 

더 시크릿 오브 젤리

그런데, 어떻게 젤리가 다이어트와 연관이 있는 걸까? 탄수화물이 지방으로 합성되면 체지방으로 변화하는데, ‘레디큐츄 다이어트’젤리에 들어있는 성분 중 하나(가르시아캄보지아 추출물)가 탄수화물과 지방의 합성 과정을 방해해 체지방 감소에 도움을 준다고 한다. 

 

귀엽게 웃는 얼굴을 하고서 탄수화물과 지방의 합성을 억제하는 것이다. 참고로 이 성분은 탄수화물의 무서움을 알고 있는 다이어터들 사이에서는 이미 유명하기도 하다. 

 

천리 다이어트도 한걸음부터

‘레디큐츄 다이어트’젤리와 함께 했다. 챙겨 먹는 일은 어렵지 않았다. 물리적으로 부담이 없으니 습관으로 쉽게 섭취를 정착시킬 수 있었다. 젤리를 먹는 습관을 들이니 젤리 타임이 기다려졌다. 식습관 자체는 크게 변화시키지 않았으나, 젤리를 먹는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난 이후부터는 과도한 탄수화물 섭취를 항시 경계하게 되었고 단백질, 지방과의 밸런스를 생각하려 노력하기도 했다. 업무 중에 습관적으로 입에 밀어 넣던 주전부리도 대폭 줄었다. 간식을 줄이니 몸이 살짝 가뿐해진 듯한 느낌이다. 지천에 널린 먹거리의 유혹에도 꿈쩍도 하지 않는 도인이 된 듯한 기분이랄까. 다이어트에서 가장 중요한, 먹는 것에 대한 자제 능력을 통해 첫 걸음을 제대로 시작한 느낌이었다.

 

물론 매일 젤리를 잘 챙겨 먹는다고 해도, 다이어트를 한 것 같은 결과가 극적으로 나타나 보이거나 하진 않는다. 그렇다면 이 젤리가 담고 있는 진정한 의미는 무엇일까?

 

귀엽고 야무지다. 맛있는 다이어트 코치

다이어트란 체중 감량 목표에 골인한 뒤 곧바로 종료되어버리는 게 아니다. 꾸준한 자각과 관리가 동반되어 현상 유지가 필요한, 매우 섬세한 건강 작업이다. 그런 차원에서 ‘레디큐츄 다이어트’젤리의 존재 의미는, 다이어트라는 긴 여정을 위해 든든한 장비를 갖추고 출발 준비를 마친 후 가뿐한 마음으로 한걸음 내딛기 시작한 하이킹 전문가가 된 것 같은 기분을 느끼게 함에 있다. 체내에서 화학적인 도움을 주면서 맛까지 새콤달콤하니, 간식을 즐기는 기분으로 ‘맛있는 다이어트’를 행복하게 즐기기에 더없이 좋다. 

‘레디큐츄 다이어트’ 젤리는 다이어트 시작에 대한 접근을 훨씬 쉽게 도와주는 맛있고 귀여운 다이어트 코치 겸 보조 아이템으로써 매우 훌륭해보인다. 다이어트를 비롯한 건강 관리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면, 반드시 먹어보길 권한다. 시작은 맛있었으나 끝은 야무진, 맛있는 다이어트의 진정한 뜻을 알게 될 지어다! 

 

Sponsored Content by HANDOK Inc.
* 한독 소비자 상담 센터 전화번호 080-350-8888

 

건강 관리와 다이어트의 긴 여정, 이걸로부터 레디, 고!
정연우
다양한 정보와 가치를 전해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