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따뜻한 봄이 왔다. 겨우내 움츠려 굳었던 몸을 운동으로 다시 활성화시킬 때다. 운동의 과정은 고독하다. 자기 자신과의 싸움이다. 지루할 수도 있다. 이러한 지루함을 어느 정도 달래줄 수 있는 요소가 바로 음악이 아닐까? 운동할 때 신나고 파워풀한 음악을 들으면 쉽게 지치지 않고 흥도 돋울 수 있어 운동 효율을 더욱 높일 수 있다.

 

운동하며 사용하기에 적합한 리시버는 완전 무선 이어폰이라 할 수 있다. 완전 무선 이어폰의 강세로 비슷한 제품들이 우후죽순 쏟아지고 있는 요즘, 스포츠에 특화된 완전 무선 이어폰의 완전체가 등장했다. ‘제이버드 런’의 후속 제품, ‘제이버드 런 XT (Jaybird Run XT)’다. 

제이버드 런 XT는 전작에 비해 색상 톤이 한층 고급스러워진 한편, 방수 등급이 대폭 향상되어 험한 환경에서 운동할 때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매번 꾸준하게 스포츠형 이어폰을 선보이고 있는 제이버드는 2006년 미국에서 설립된 이후 단순한 이어폰 제조 업체를 넘어 이제는 스포츠형 아웃도어 리시버 브랜드로서의 독보적인 위상을 쌓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특유의 탄탄하면서 활기 넘치는 디자인, 격한 움직임에도 안정적인 착용감을 유지시키는 피팅 시스템, 그리고 다이내믹하고 화려한 음색의 일관적인 특징을 기반으로 블루투스 헤드셋인 X와 Tarah, 그리고 완전 무선 이어폰인 Run의 라인업을 형성했다. 그렇다면 새로워진 제이버드 Run XT의 모습은 어떤지 살펴보자.

 

패키지와 구성품

패키지는 그동안 출시되었던 제이버드 제품들과 유사한 인상을 준다. 제이버드의 스포티한 아이덴티티를 나타내는 라임 컬러가 포인트로 들어가 있어 상큼하다.

 

전체 구성품은 다소 단출한 편이지만, 역대 제이버드의 시리즈처럼 피팅에 중요한 다양한 사이즈의 이어팁과 이어핀이 들어있는 점이 든든하다. 실리콘 이어팁의 경우 라운드 형태의 2가지 사이즈, 약간 납작한 형태의 오벌 이어팁 2가지 사이즈가 있으며 귀 안에서 유닛을 단단하게 고정하는 이어핀이 총 4종류 들어있어 대부분의 귀 모양과 사이즈를 커버 가능해 누구에게나 완벽한 피팅감을 선사한다.

 

디자인

제이버드 런 XT의 케이스와 이어버드 하우징 자체의 디자인은 이전 버전과 거의 동일하다. 케이스는 전체적으로 둥근 느낌의 유선형 디자인으로 손 안에 쏙 들어오는 크기와 부드러운 그립감이 일품이며, 버튼을 누르면 가볍게 튀어 올라 절도 있게 벌어지는 커버는 쫄깃한 손맛도 느끼게 한다. 또한 오픈 버튼을 중심으로 양 옆에 위치한 LED는 이어버드의 충전 상태를 쉽게 파악할 수 있어 편리하다. 케이스 뒷면에는 충전용 마이크로 USB 5핀 단자가 위치해있다.

 

이어버드 하우징은 여전히 컴팩트하고 가볍다. 14.3mm x 19.5mm x 19mm의 사이즈에, 이어팁과 이어핀을 제외하면 무게는 6.3g에 불과해 귀에 주는 물리적인 부담이 최소화된다. 

새롭게 변경된 2가지 색상의 경우 블랙과 화이트 조합으로 대비가 강렬했던 지난 버전과는 달리 다소 부드러우면서도 고급스러움이 극대화되는 ‘블랙 플래시(Black-Flash)’와 ‘스톰 그레이(Storm-Gray)’가 존재한다. 은은하고 일관된 톤 위에, 노즐 부분에만 각각 라임과 블루 컬러로 포인트를 준 모습은 스포티함과 시크한 분위기가 함께 표현되어 매우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착용감

제이버드 런 XT는 완전체 스포츠형 이어폰 답게, 단단하게 귀에 고정되는 피팅감으로 안정적인 착용감을 선사한다. 실리콘 재질 이어핏과 이어팁으로 내 귀에 꼭 맞는 사이즈를 설정할 수 있다. 이어버드의 가벼운 무게와 부담 없이 가뿐하게 귀에 흡착되는 느낌이 들고, 귀의 구조에 정확히 들어맞도록 피트되는 고정력은 완전 무선 이어폰 중에서 가장 뛰어난 수준이라고 할 수 있다. 

 

격렬한 운동 중에도 안정적으로 유지되므로 이어폰이 빠질 걱정은 전혀 하지 않아도 된다. 신나는 음악을 들으며 헤드뱅잉을 할 때도 물론 잘 버틴다. 케이블 없이 완전한 무선 환경이 구현된 음악 감상의 경험은 차원이 다른 편안함을 선사한다. 

 

음질

제이버드 런 XT의 음질에는 기존의 제이버드 시리즈 특유의 다이내믹한 특색이 그대로 나타난다. 저음이 넓고 풍성하게 깔리며 박진감 넘치는 분위기를 만들어내는 가운데, 가려지지 않고 상쾌하게 터져 나오는 중고음이 잘 조화되어 있다. 기본적으로 댄스와 록 등의 신나는 장르를 잘 표현하며, 해상력도 우수하기 때문에 디테일한 사운드 표현이 중요한 재즈, 어쿠스틱 장르와도 죽이 잘 맞는다. 또한 견고한 느낌의 피팅으로 차음성도 매우 높아 음악에만 집중하기에 좋은 몰입감을 제공한다.

 

기기 제원을 봤을 때, 기존 버전과 동일한 6mm 다이내믹 드라이버 탑재와 블루투스 4.1, 그리고 SBC 단일 코덱을 지원하고 있는 점은 더 다양한 코덱과 높은 버전의 블루투스 통신을 지원하는 다른 제품들에 비해 아쉬움을 남길 수 있으나, 제이버드 특유의 기술력으로 완성된 뛰어난 사운드 튜닝과 무선 연결의 안정성은 제원을 무색케 할 정도로 뛰어난 품질을 보여준다. 

제이버드 런 XT의 경우 자체 소프트웨어가 개선되어 좌우 이어버드 간의 연결 안정성이 더욱 높아진 것도 장점이다. 실제로 붐비는 지하철역 내부나 버스, 도로변을 이동하며 들어도 끊김 없이 매우 안정적으로 음악 감상을 할 수 있었다. 기기와의 최초 페어링 이후, 케이스를 열면 바로 연결되는 점도 매우 편리하다. 통화 품질의 경우, 주위가 매우 시끄러울 때는 목소리 전달에 몇 차례 어려움을 겪긴 했으나 일상적인 환경에서는 소통에 크게 문제가 없었으며 대체로 준수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제이버드 앱

제이버드 이어폰과 연동되는 전용 앱, ‘제이버드 앱(Jaybird APP)‘을 설치하면 훨씬 다양한 부가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우선 내 성향에 맞도록 섬세하게 조절할 수 있는 이퀄라이저 프리셋부터, 전 세계의 제이버드 유저가 업로드한 수많은 종류의 프리셋까지, 음색 조절에 있어서 제이버드 특유의 높은 자유도는 여전하다.

 

착용이 제대로 되었는지를 판단할 수 있는 메뉴인 ‘이어폰 피팅’도 제공한다. 내재된 동영상을 통해 피팅 가이드를 참고할 수 있으며, 전면 카메라로 나의 이어폰 착용 상태를 촬영해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형 이어폰 답게, 완벽한 피트감을 위해서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 쓴 흔적이 보이는 기능이다. 

 

이 외에도 각 이어버드 전면에 위치한 버튼의 기능을 앱에서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다. 기본적으로 왼쪽 이어버드로 시리와 같은 음성 명령을 부르고 오른쪽 이어버드로는 재생과 통화 제어를 할 수 있는데, 대체 컨트롤을 선택하면 왼쪽과 오른쪽으로 각각 볼륨 감소/증가 기능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버튼 클릭감은 가볍고 쫄깃해서 조작 시 귀에 가해지는 압박감도 덜하다.

또한 위치 액세스 기반으로 작동하는 ‘이어폰 찾기’와, 이어폰 조작 상태를 쉽게 파악할 수 있는 ‘음성 알림’ 설정 메뉴를 통해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탄탄한 기본기를 갖춘 사용성

제이버드 런 XT는 전작과 비교해 월등히 높아진 IPX7의 방수 등급을 갖췄다. 이는 수심 1m에서 30분 동안 방수 능력을 발휘하는 등급이다. 운동을 하다 보면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땀, 그리고 비와 같은 기후나 진흙이 많은 환경에서도 무난하게 사용할 수 있다. 흐르는 물에도 가볍게 세척할 수 있을 정도로 안심할 수 있다. 

 

제이버드 런 XT의 배터리는 이어버드 단독으로 4시간 음악 재생이 가능하며, 케이스를 통한 충전으로 추가 2회 완충되므로 최대 12시간을 사용할 수 있어 든든하다. 제이버드 앱에서 정확한 배터리 잔량도 확인할 수 있다.

 

결론

제이버드 런 XT를 사용해보니 멋진 컬러, 탄탄한 기본기, 편리한 사용성, 풍성한 음질과 든든한 방수 기능까지 갖춰 스포츠형 완전 무선 이어폰으로서 부족함이 없는 수준을 넘어 완전체에 가까운 제품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격한 운동을 즐기는 사람에게는 물론, 일상용으로 가볍게 사용할 편리한 무선 이어폰을 찾고 있거나 음질을 중시하는 사람들에게도 추천하고 싶은 제품이다. 가격은 21만9천원.

 

* Sponsored Content by Jaybird

총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