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폴드를 시작으로 ‘폴더블 스마트폰 대전’의 본격적인 막이 올랐다. 삼성전자의 뒤를 이은 건 화웨이다.

화웨이가 24일(현지 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MWC 2019’에서 자사의 첫 번째 폴더블 스마트폰 ‘메이트 X(Mate X)’를 공개했다. 밖으로 접히는 아웃폴딩(Outfolding) 방식이며 5G 무선통신으로 출시되는 게 특징이다.

메이트 X 역시 갤럭시 폴드와 마찬가지로 접었을 땐 스마트폰, 펼쳤을 땐 태블릿으로 쓸 수 있다. 화웨이에 따르면 앱을 동시에 띄워 놓고 쓰는 멀티태스킹을 통해 PC와 유사한 사용자 경험을 선사한다고 한다.

아웃폴딩 방식이기에 접으면 앞뒤로 화면이 있는 형태가 된다. 디스플레이 크기는 전면 6.6인치, 후면 6.4인치다. 내부 디스플레이는 8인치 크기다. 두께는 접은 상태에서 11㎜, 펼친 상태에서 5.4㎜다.

카메라는 측면 돌출부에 붙었다. 레이카와 협업해 만든 트리플 카메라이며, 4,000만 화소 광각, 1,600만 화소 초광각, 800만 화소 심도 카메라로 구성되었다. 화면이 앞뒤로 붙은 덕분에 전・후면 카메라 구분은 따로 없다.

프로세서는 기린980이고, 램은 8GB, 저장 용량은 512GB다. 배터리는 4,500mAh이며, 최대 55W 충전이 가능한 화웨이 슈퍼 차지를 지원한다. 30분 이내에 85%까지 충전할 수 있다.

메이트 X는 5G 전용으로 출시되며, 정확한 출시일은 밝혀지지 않았다. 올해 중반쯤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가격은 공개되었는데 조금 놀랍다. 2,299유로다. 한화로 약 292만원 수준이다.

솔직히 가격이 제일 놀랍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