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원표부터 렌더링 이미지, 실물까지 모두 사전에 유출됐지만, 완전히 공개된 갤럭시 S10은 놀라움을 안겨주기 충분했다.

삼성전자가 20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갤럭시S10 언팩’ 행사에서 ‘갤럭시 S10’ 시리즈를 공개했다. 10주년 기념 작품이란 타이틀에 걸맞게 많은 것이 변했고, 새로운 기술이 집약된 모습을 보여줬다.

라인업부터 보자. 기본형, 고급형, 두 가지 모델로 나뉘었던 기존 시리즈와 달리 보급형, 기본형, 고급형, 세 가지 모델로 바뀌었다. 각각 갤럭시 S10e, 갤럭시 S10, 갤럭시 S10+란 이름이 붙었다. 각각 5.8형, 6.1형, 6.4형으로 크기로 출시된다.

화면 지문인식이 가능한 디스플레이

디스플레이는 모두 ‘인피니티 O’다. 오른쪽 상단에 작은 구멍이 뚫린 형태의 디스플레이를 말한다. 이곳엔 카메라가 위치한다. 색 재현력을 높인 다이내믹 아몰레드(Dynamic AMOLED)를 탑재했고, 알려진 대로 울트라 소닉(Ultra Sonic) 핑거 스캐너도 내장했다. 화면 지문인식 기술이다. 지문인식 구역에 손가락을 올리면 음파로 지문을 인식하는 형태로 구동된다. 화면 지문인식은 갤럭시 S10과 S10+ 모델에 한정되며, 갤럭시 S10e 모델에는 측면 지문인식만 포함됐다.

다양한 촬영 모드를 갖춘 카메라

카메라는 후면 3개를 품었다. 1,200만 화소 망원, 1,200만 화소 광각, 1,6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로 구성되었다. 단, 트리플 카메라 구성은 갤럭시 S10과 S10+ 모델에 한정됐다. 갤럭시 S10e 모델은 초광각, 광각으로 듀얼 카메라 구성이다.

초광각 카메라는 사람의 시야와 유사한 123도까지 촬영할 수 있다. 광각 카메라는 듀얼 조리개를 지원한다. F1.5 모드와 F2.4 모드로 촬영 가능하다.

초광각 카메라를 활용한 ‘초광각 파노라마’, 컬러와 줌 효과를 더한 ‘라이브 포커스’ 등 다양한 촬영 모드도 추가됐다. 4K, HDR10+ 영상 촬영은 물론 슈퍼 스테디(Super Steady) 촬영도 지원한다. 액션캠에 준하는 수준으로 화면의 흔들림을 막아주는 기능이다.

전면 카메라는 1,000만 화소 일반 카메라와 800만 화소 심도 카메라로 구성됐다. S10+ 모델만 듀얼 카메라이며, 나머지 두 모델에는 1개의 전면 카메라만 달렸다. 모두 4K 촬영을 지원하는 게 특징이다.

최대 12GB 램, 막강한 제원

램은 최대 12GB까지 선택할 수 있고, 저장 공간은 128GB부터 최대 1TB까지 선택할 수 있다. 배터리는 모델마다 다르다. 갤럭시 S10e, 갤럭시 S10, 갤럭시 S10+ 각각 3,100mAh, 3,400 mAh, 4,100mAh짜리 배터리를 품었다. 배터리 공유 기능을 통해 갤럭시 S10 시리즈를 무선 충전기로 활용할 수도 있다.

와이파이6와 5G 갤럭시

통신 속도도 빨라졌다. 갤럭시 S10 시리즈는 차세대 와이파이로 불리는 와이파이6도 지원한다. 최대 1.2 Gbps 속도로 다운로드, 업로드가 가능하다.

한편, 이날 행사에선 갤럭시 S10 시리즈의 최상위 모델인 갤럭시 S10 5G 모델도 공개됐다. 5G 무선 통신을 지원하고, 6.7형 크기로 가장 크며, 3D 심도 카메라를 포함한 쿼드 카메라, 4,500mA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한 모델이다.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고, 3월 말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색상과 가격 그리고 출시일

갤럭시 S10e는 프리즘 블랙, 프리즘 화이트, 카나리아 옐로우 색상으로 출시된다. 갤럭시 S10과 S10+ 모델은 프리즘 블랙, 프리즘 화이트, 프리즘 그린 색상이 기본으로 출시되는데, 갤럭시 S10+에 한해 세라믹 화이트, 세라믹 블랙 색상도 고를 수 있다.

가격은 갤럭시 S10e 749달러(약 84만원), S10 899달러(약 101만원), S10+ 999달러(약 112만원)부터 시작한다. 출시일은 3월 8일이다.

국뽕이 차오릅니다.
이유혁
도전하는 사람들과 도전적인 아이템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