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6

바이오(VAIO)가 어제 새로운 노트북 2종을 공개했습니다. 소니로부터 독립하고 나서 만든 첫 번째 독자개발 노트북들입니다. 모델은 Z와 Z 캔버스(Z Canvas)로 나오고요. 플래그십 라인업의 이름을 이어받은 만큼 스펙도 출중합니다. Z 시리즈는 소니 시절부터 바이오의 최상위 모델 라인업이었습니다.

 

a96f6654

우선 Z부터 살펴 보죠. Z는 13.3인치 디스플레이를 달려 있고, 몸체는 알루미늄 카본 쉘이란 소재로 만들었습니다. 무게는 1.34kg으로 소재 이름만큼의 임팩트는 없네요. 특징은 디스플레이가 달린 상판을 180도로 뒤집을 수 있다는 점입니다.

vaio-z-2.0

바이오는 상판을 180도 돌리면 태블릿처럼 쓸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를 위해 터치 디스플레이를 달았고, 스타일러스도 기본 제공합니다. 하지만 1.34kg짜리 노트북을 태블릿으로 쓰려면 괴력이 필요할 겁니다.

img7

CPU는 인텔 i5 또는 i7 브로드웰 프로세서가 들어갑니다. 브로드웰을 사용한 덕분일까요? 바이오에 따르면 바이오 Z는 한 번 가득 충전 후 최대 15시간 30분 이상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b0204959_54e1a38f0c83d

Z 캔버스는 개념이 조금 다른 제품입니다. 키보드가 달린 태블릿이라고 해야할 지, 키보드를 분리할 수 있는 노트북으로 해야할 지 모르겠습니다. 소니는 ‘몬스터 태블릿’이라고 하는데, 일반적으론 투인원(2-in-1)또는 하이브리드 노트북이라고 많이 부르죠.

vaio-z-canvas-1.0

어쨌든 Z 캔버스는 화면과 키보드를 분리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프로3를 아주 고급스럽게 만들어 놓은 것 같달까요. CPU는 인텔 i7 프로세서가, 저장공간으로는 256GB SSD가 기본으로 들어갑니다. 램은 16GB까지 구성할 수 있으며, 디스플레이 크기는 12.3인치입니다.

바이오 Z의 가격은 19만 엔(약 180만 원)부터 시작한다고 합니다. 바이오는 16일부터 일본 내에서 예약 판매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반면 Z 캔버스는 오는 5월쯤 출시될 예정이고요. 가격은 20만 엔 대 후반(약 190만 원 대)으로 책정될 것이라고 합니다. 가격도 바이오답네요.

 

참고 링크 : 바이오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