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LG G8 씽큐(ThinQ)에 적용한 기술을 또 하나 공개했다. ToF(Time of Flight) 제스처 컨트롤에 이은 새 기술은 CSO(Crystal sound OLED, 크리스탈 사운드 올레드)다. 전면 올레드 패널을 스피커 진동판처럼 쓰는 기술이다. 이를 활용하면 별도 스피커 없이도 소리를 낼 수 있다.

LG전자에 따르면 LG G8 씽큐는 수화기 구멍이 아닌 화면 전체로 소리를 내기에 어느 위치에 귀를 대더라도 문제없이 통화할 수 있다. 또한, 스마트폰 하단 스피커를 통해 2채널 스테레오 사운드를 구현하기에 사용자는 더욱 입체적이고 균형 잡힌 소리를 즐길 수 있다. 수화기 역할을 하는 구멍이 사라지면서 스마트폰 전면은 군더더기 없이 깔끔해졌다.

사운드 튜닝은 조금 더 공을 들였다. 영국의 하이엔드 오디오 기업 메리디안이 튜닝을 맡았다. 최대 7.1채널 고품격 음향을 만들어주는 입체 사운드 시스템(DTS:X)을 유선 이어폰과 스피커에 적용했고, 하이파이 쿼드 DAC도 빠짐없이 집어넣었다.

LG G8 씽큐는 음질을 개선해주는 업 샘플링(Up-Sampling), 적은 데이터로 고음질 스트리밍을 즐길 수 있는 MQA(Master Quality Authenticated) 규격도 지원한다. 전작의 붐박스 스피커도 그대로 유지했다. 

개선된 기능을 살펴보니 LG전자는 LG G8 씽큐를 ‘프리미엄 오디오 스마트폰’에 초점을 맞추려는 모양새다. 사운드로 차별점을 내세운 LG G8 씽큐는 MWC(Mobile World Congress) 2019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스마트폰 기능을 품은 오디오 기기가 되려는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