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고 가벼우면서도 생산성을 갖춘 노트북이 속속 등장하는 가운데, PC 제조사 에이서(acer)도 휴대성을 갖춘 울트라북, ‘스위프트(Swift) 5’를 국내에 정식 출시했다.

스위프트 5는 지난 IFA2018 때 일반에 처음 공개된 울트라북이다. 329 x 228 x 14.9mm 크기에 950g 무게를 갖췄으며, 14인치 FHD 터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내부엔 8세대 인텔코어 i5/i7 프로세서를 탑재했으며 램은 DDR4 8GB 고정이다. PCIe 방식의 256GB SSD를 기본 탑재했으며, M.2 SSD를 추가로 장착해 확장성 또한 살렸다.

외부 확장성도 특징이다. USB 3.1 Gen2를 지원하는 타입 C 단자와 USB 3.0 타입 A 단자 2개, 풀타입 HDMI 단자와 켄싱턴락 슬롯을 지원해 다양한 기기를 손쉽게 연결할 수 있다.

이밖에도 인텔9560 무선랜카드를 채택해 최대 1.73Gbps 무선 네트워크 지원, 블루투스 5.0을 지원한다. 최대 10시간 동안 쓸 수 있는 4,670mAh 배터리 또한 탑재했다.

에이서 스위프트5는 블루, 그레이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하며, 가격은 인텔 코어 i7 프로세서를 탑재한 모델이 1백34만9천원, i5 프로세서를 탑재한 모델이 1백19만원으로 책정됐다.

선택지가 늘어나는 일은 즐거운 일이죠.
박병호
테크와 브랜드를 공부하며 글을 씁니다. 가끔은 돈을 씁니다.
얼리어답터 스토어
지금 바로 구매하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