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맥북은 256GB의 내장 스토리지를 제공합니다.  옵션을 추가하면 512GB까지 확장할 수도 있지만 더 많은 스토리지를 원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러나 얇디 얇은 맥북에 별도의 외장하드나 툭 튀어나온 USB메모리를 꽂아 놓으면 애플 유저들은 선단공포증에 빠지고 말죠.

949b88e78045fd9b8cbc2fa1c72c93bb_large

그래서 트랜샌드에서 기특한 메모리카드를 출시한 적이 있습니다.  젯드라이브 라이트라는 제품인데요. 맥북의 SD카드 슬롯에 정확히 맞는 크기라서 겉으로 튀어나오지 않는 장점이 있습니다.

참고링크 : 맥북에어에는 전용 메모리 카드를 꽂으세요.

photo-1024x7687-1024x768

오늘 소개하는 제품도 마찬가지 콘셉트의 제품인데요. 킥스타터를 통해 투자를 받고 있는 타디스크 256GB(TarDisk 256GB)입니다.
이 제품의 가장 큰 장점은 이름처럼 최대 256GB까지 지원한다는 점입니다.  이 옵션을 택하면 맥북의 스토리지를 최대 768GB로 확장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죠. 물론 SD카드 슬롯 하나가 없어지는 단점은 있습니다.

ecfef8fd7abbeda089b78ffcb5caed1d_large

디자인은 맥북 사용자들이 충격받지 않도록 알루미늄 유니바디 구조로 SD카드 슬롯에 꼭 맞도록 6가지 옵션으로 제작했다고 합니다. 대만의 14나노미터 공정의 칩셋을 사용했고, 95MB./s의 읽기 속도와 70MB/s의 쓰기 속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 제품을 지금 주문하면 3월에 받을 수 있고요. 가격은 256GB가 340달러(약 38만원)으로 굉장히 비쌉니다. 256GB가 부담스럽다면 110달러(약 12만원)짜리 128GB를 선택하면 될 듯 합니다.

 

참고 링크 : 킥스타터

구매하기-미스터쿤-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