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쪽으로 한 번 접는 삼성전자, 바깥으로 한 번 접는 로욜, 그리고 양쪽으로 접는 샤오미… 샤오미가 독특한 방식의 제품으로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린 빈 웨이보

샤오미 공동 창업자 린 빈(Lin Bin) 사장은 지난 23일 본인 계정의 SNS를 통해 샤오미의 첫 번째 폴더블 스마트폰 영상을 깜짝 공개했다. 사용 방법을 담은 짤막한 동영상이다. 영상 속에는 양쪽 측면을 잡고 바깥으로 접는 스마트폰이 등장한다. 펼쳤을 때는 아이패드 미니 정도 크기의 태블릿처럼 사용할 수 있다. OS는 Mi UI를 탑재했다. 시제품 단계의 제품으로 이외의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린 빈 사장은 폴더블폰을 공개하면서 양쪽으로 접는 최초의 스마트폰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제품명으로는 ‘샤오미 더블 플렉스’, ‘샤오미 플렉스’를 언급했다.

한편, 세계 최초로 폴더블 스마트폰을 공개한 로욜(Royole)은 샤오미의 폴더블 스마트폰 소식을 접하고 매섭게 날을 세웠다. 언론에 따르면 로욜의 주요 임원들이 “콘셉트폰을 가져와서는 마치 자신들의 기술인 듯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비난을 퍼부었다고. 이와 관련해 샤오미와 린 빈 사장은 말을 아끼고 있다. 

정말 샤오미의 기술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