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밍 기어를 제작하는 브랜드인 레이저(RAZER)에서 디스플레이 제품을 내놨다. 이름은 ‘레이저 랩토(Razer Raptor)’. 그전까지 완제품의 디스플레이나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제품을 선보이긴 했으나, 이처럼 완벽하게 디스플레이에 집중한 모델은 처음이다.

레이저 랩토는 2.3mm 베젤의 27인치 WQHD(2560×1440) 해상도의 IPS 패널을 탑재했다. IPS 패널은 엣지 투 엣지(Edge-to-edge) 방식을 채택해 178˚의 넓은 시야각을 확보했다.

여기에 AMD 라데온 프리싱크 적응형 동기화 기술로 1ms 모션 블러 감소와 최대 144Hz 주사율을 갖춰 게이밍 환경에 최적화된 성능을 갖췄다고 한다. 또한, DCI-P3 95%를 충족하는 색역폭과 HDR 지원, 최대 밝기 420니트 지원으로 게임 화면을 훨씬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알루미늄을 베이스로 했으며, 검은색으로 마감해 화면 자체에 몰입감을 더했다. 여기에 높이 조절형 스탠드는 넓은 가동 범위를 갖춰 입출력 단자에 케이블을 쉬이 연결할 수 있다. 또한, 모니터 베이스 뒷면을 따라 레이저 퍼포먼스 케이블 5개를 숨겨 깔끔한 선처리를 지원한다. 지원하는 확장 단자는 HDMI 1개, DP 1개, USB-PD 타입 C 1개, USB3.1 타입 A 2개다.

마지막으로 스탠드 아래에 있는 레이저 크로마(Razer Chroma) 지원 LED 스트립은 레이저 랩토 가동 시 은은하게 빛나며, 이는 레이저에서 제공하는 레이저 시냅스 3 프로그램으로 다른 기기와 동기화하거나 별도의 색을 지정해줄 수도 있다.

레이저 랩토는 이번 CES2019에서 디자인 모델이 공개됐고, 실제 제품은 올해 말 쯤에야 만나볼 수 있다. 가격은 699.99달러(한화 약 78만6천원)로 책정됐으며, 미국과 캐나다에서 우선 판매 예정이다. 한국에는 언제 출시될 것인지 알려지지 않았다.

게이밍 기어하면 역시 LED죠.
박병호
테크와 브랜드를 공부하며 글을 씁니다. 가끔은 돈을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