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웨어러블 로봇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8월 ‘하체 근력 지원 로봇’을 공개한 데 이어 이번엔 ‘허리 근력 보조 로봇’까지 선보였다. ‘LG 클로이 수트봇(CLOi SuitBot)’이다.

이 웨어러블 로봇은 착용자가 허리를 굽혔다 폈을 때 허리에 가해지는 힘을 보조하는 식으로 작동한다. 무거운 물체를 들거나 반복 작업 시 착용자에게 가해지는 허리 부담을 줄이는 데 유용하게 쓸 수 있다. 간편하고 입고 벗을 수 있어 기존 웨어러블 로봇과 달리 사용하기 쉽다는 것도 장점이다.

LG 클로이 수트봇은 CES 2019에서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LG전자는 이후에도 로봇 솔루션을 지속해서 출시하며 이 분야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한다. LG 전자가 지금껏 선보인 로봇 솔루션은 총 9종이다. LG 클로이 수트봇을 포함한 수트봇 2종, 안내 로봇(CLOi GuideBot), 청소 로봇(CLOi CleanBot), 홈 로봇(CLOi Home), 잔디깎이 로봇(CLOi LawnBot), 서브봇(CLOi ServeBot), 포터봇(CLOi PorterBot), 카트봇(CLOi CartBot)이 해당한다.

인공지능 ThinQ부터 웨어러블 로봇까지… 이 기업의 끝은 어디일까.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향해 박차를 가하는 LG전자의 다음 행보가 궁금해진다.

잘하는 게 이렇게나 많은 기업.
이유혁
도전하는 사람들과 도전적인 아이템을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