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4K UHD 화질의 초단초점 프로젝터를 ‘CES 2019’에서 공개한다. 18㎝ 거리에서 120인치 대화면을 뽑아내는 ‘LG 시네빔 레이저 4K(LG Cinebeam Laser 4K, HU85L)’ 모델이다. 최대 해상도는 4K UHD(3,840×2,160)이며, 화면 밝기는 2,500안시루멘이다.

이 프로젝터는 AI 음성인식 기능도 갖췄다. LG전자의 AI 기술인 ‘ThinQ’가 적용됐다. 리모컨 내 마이크 버튼을 누른 채 음성 명령을 내리면 LG 시네빔 레이저 4K(HU85L)가 알아서 실행한다.

크기는 가로 680㎜, 세로 437㎜, 높이 128㎜다. 매우 크게 느껴지지만, LG전자에 따르면 ‘기존 4K UHD 프로젝터보다 2배 정도 작은 크기’라고. 여타 제품보다 작아서 설치도 쉽고, 인테리어를 해칠 일도 적다고 한다.

LG 시네빔 레이저 4K(HU85L)의 등장으로 고화질 프로젝터가 TV를 대체하는 시대가 사뭇 가까워진 듯하다. 관건은 가격. 아쉽게도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다. 전작의 값은 349만원이었다.

명불허전 가전의 명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