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노트북 시장에서 함박웃음을 짓게 하는 효자 상품. LG 그램의 2019년형 모델의 윤곽이 드러났다. 17인치 노트북과 상황에 따라 태블릿으로도 쓸 수 있는 투인원 모델이다.

이 티나는 합성 사진을 보라.

기존까지 13.3, 14, 15.6인치에 이어 새롭게 선보이는 17인치 ‘LG 그램17’의 무게는 타사 13인치대 노트북 무게와 비슷한 1.34kg이다. ‘그램’이라는 브랜드 이름과는 다소 맞지 않으나 17인치대 노트북 중 가장 가벼운 수준이다.

기존 그램 시리즈의 특징인 내구성, 최대 19.5시간 동안 쓸 수 있는 72Wh 배터리, 여분의 램 슬롯을 포함한 확장성은 그대로 가져가며, 16:10 화면비(2560×1600 해상도)를 채택해 사진이나 영상 편집, 문서 작업 등의 활용도를 높였다. 8세대 쿼드코어 위스키레이크를 탑재했고 기본 램은 8GB, 저장공간은 M.2 SSD를 탑재했다.

세부 제원 선택에 따라 가격은 달라지지만, 8세대 듀얼코어 i3와 8GB 온보드 램을 탑재한 가장 저렴한 버전이 194만원이다. 최고 제원의 가격은 234만원으로 책정됐다. 14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예약판매를 진행하며, 정식 출시는 그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동시에 루머로 나온 LG그램 투인원의 소식도 전했다. 투인원 기능을 담은 LG그램은 14인치 모델로, 14인치 풀HD 디스플레이를 360˚ 회전할 수 있어 필요에 따라 태블릿처럼 쓸 수 있다. 무게는 1.14kg. 그램이라는 이름에 그나마 어울리는 무게다.

디스플레이에는 터치 기능을 담았다. 와콤 최신 AES 2.0 방식을 적용한 스타일러스 펜의 4,096단계 필압, 펜 기울기와 방향을 인식할 수 있어 세밀한 표현을 할 수 있을 전망이다. LG그램 투인원의 가격과 출시 일자는 정해지지 않았다.

브랜드 이름은 혁신적이었지만, 어째 브랜드 이름이 자꾸 제품 발목을 잡는 느낌이 드는군요.
박병호
테크와 브랜드를 공부하며 글을 씁니다. 가끔은 돈을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