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많은 레트로 게임기가 세상에 나왔다. 플레이스테이션 클래식, NES 클래식 에디션, 네오지오 미니 등 클래식 게임기의 부활은 끊임없이 이어졌다. 아쉽게도 대부분 아케이드 또는 콘솔 게임기의 레트로 버전이었다.

콘솔보단 PC 게임을 즐겼던 게이머라면 이 소식이 반가울 듯하다. 고전 PC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레트로 게임기가 등장했다. PC 클래식(PC Classic)이다.

손바닥 크기의 이 게임기는 PC를 닮았다. 플로피 디스크를 넣는 삽입구만 봐도 영락없는 PC다. 아, 여기엔 플로피 디스크 대신 SD카드가 들어간다. 생김새가 말해주듯 이 게임기는 PC 게임을 돌린다. 그것도 추억이 방울방울 떠오르게 하는 MS-DOS 게임을 즐기게 한다.

내장된 게임은 30여 가지로 알려졌다. 모두 저작권이 해결된 게임이다. 게임 목록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홍보용 영상을 보니 질 오브 더 정글, 둠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이 게임기엔 USB 단자가 3개, HDMI 단자 1개, SD 카드 단자가 달렸다. USB 단자에 조이스틱, 마우스, 키보드를 연결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HDMI 단자를 통해 화면을 출력하며, 아날로그 단자로 구식 모니터를 연결할 수도 있다. 

제조사 Unit-e는 PC 클래식용 조이스틱, 마우스, 키보드도 함께 판매할 계획이다. 이 게임기는 크라우드펀딩에서 만날 수 있다. 가격은 99달러(약 11만원)가 될 것으로 보인다. 펀딩은 11월 말 또는 12월 초에 시작되고, 배송 기간은 2019년 봄이다. 펀딩 일정에 대한 소식은 홈페이지를 참고하도록 하자.

페르시아의 왕자2도 즐겨 보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