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이 7일(현지 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차세대 스마트폰을 공개했다. 스마트폰 시장의 마지막 보루라 여겨지는 폴더블폰이다. 이번에 공개된 건 최종 모델이 아닌 프로토타입이다.

마침내 드러난 삼성의 폴더블폰, 거두절미하고 그 모습부터 뜯어보자.

@samsung _dev YouTube

삼성은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으로 폴더블폰을 구현했다. 깔끔하게 반으로 접히며, 접었을 땐 4인치대 디스플레이를 가진 스마트폰으로 변한다. 펼치면 7.3인치 디스플레이를 가진 패블릿이 된다. 

@samsung _dev YouTube

삼성은 이 화면에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Infinity Flex Display)’란 이름을 붙였다. 새로운 커버 글라스 소재와 수십만 번 접었다 펴도 견뎌내는 접착제를 개발하고, OLED 디스플레이 두께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등 많은 공을 들여 구현한 디스플레이라고 한다.

UI는 구글과 함께 개발한 원(One) UI를 쓴다. 접고 펼칠 때 화면이 유기적으로 이어지도록 설계한 UI다. 안쪽, 바깥쪽 화면을 오가며 앱을 사용할 수 있고, 최대 3개의 앱을 분할 화면으로 동시에 구동할 수 있다.

많은 이야기는 없었지만, 추후 계획에 관한 언급은 있었다. 삼성은 수개월 안에 양산에 들어갈 수 있다고 밝혔다. 이르면 내년 상반기 내에 상용화 제품을 만나볼 수도 있다는 거다.

@samsung _dev YouTube

접히는 디스플레이와 UI 일부. 아쉽게도 행사에서 공개된 정보는 여기까지다. 정보가 적은 탓에 섣불리 예상하긴 이르지만, 삼성 폴더블폰이 단순한 기술 과시용 제품에 그치진 않을 거란 생각이 든다.

폴더블폰은 하드웨어만으론 성공할 수 없다. 하드웨어와 효과적으로 맞물릴 OS가 있어야 한다. 삼성은 최적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구글과의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 결과물로 ‘유기적인 화면 전환’과 ‘멀티태스킹’을 언급하기도 했다.

3개 앱을 동시에 돌리고, 더 넓고 큰 화면으로 콘텐츠 소비를 돕는 등 콘텐츠 소비와 생산 측면에서 새로운 경험을 주는 스마트폰의 탄생.

혁신적인 하드웨어와 이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새로운 UI를 함께 개발하고 있다니 이번에는 기대를 걸어봐도 되지 않을까.

문득 떠오른다. 악몽 같던 갤럭시 라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