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가 완전 무선 이어폰을 출시한다. 이름은 ‘에어닷(AirDots) 청춘판’. 이름에서부터 무언가가 떠오른다면, 생각하는 그게 아마 맞을 거다. 샤오미에게 이름 정도 베끼는 일이야 뭐. 겉모습은 로고 따위 일절 없는 순백색에 매우 깔끔한 모양새다. 애플의 이미지를 곧잘 따라하는 그들답게, 특유의 심플한 느낌을 꽤 그럴듯하게 재현해낸 점이 놀랍다.

 

주요 특징으로는 이어버드 무게 4.2g, 블루투스 5.0 지원, 터치 인터페이스, 음성 명령 호출, 4시간 음악 재생 가능한 배터리. 케이스로 추가 충전하면 총 12시간까지 음악을 들을 수 있다. 내부에는 7.2mm 다이내믹 드라이버를 탑재했다. 샤오미는 저가형 제품에 청춘판(青春版)이라는 이름을 붙이는데, 그래서인지 음질은 그다지 기대되지 않는다. 샤오미의 대표적인 가성비 이어폰인 피스톤 시리즈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 같은 느낌이다.

 

샤오미 제품에 있어 가장 중요한 건 역시 가격. 199위안(약 3만2천원)이다. 음질은 차치하더라도 잘 빠진 디자인에 기본은 하는 성능, 게다가 저렴한 가격이 만나니 솔깃하다. 역시 샤오미답다. 에어닷 청춘판은 11월 11일부터 중국에서 판매한다.

샤오미 역시… 싸롸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