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과 동영상 작업을 노트북으로 하는 분들에게 반가운 소식이다. 에이수스 코리아가 휴대용 모니터 ‘젠스크린 MB16AP’을 출시했다. 지난해 출시한 MB16AC의 후속작이다. 배터리가 늘어나며 휴대성이 더욱 강화됐다.

젠스크린 MB16AP의 용도는 전 모델과 같다. 노트북에 연결해 디스플레이를 확장하는 데 쓴다. 스마트폰 화면을 뽑아내는 것도 가능하다. 스마트폰에서 재생 중인 콘텐츠를 큼직하게 보는 데 쓰기 좋다. 노트북, 스마트폰과는 USB 3.0 규격의 타입 C 단자로 연결한다. 내장 배터리 용량은 7,800mAh다. 최대 4시간 동안 전원 공급 없이 사용할 수 있고, QC 3.0 고속 충전으로 빠르게 충전할 수 있다.

디스플레이는 FHD이며, IPS 패널이 적용됐다. 덕분에 시야각이 넓고 선명한 색상과 명암을 보여준다. 청색광 필터 기술도 적용됐다. 이 기술을 통해 청색광을 걸러내고 눈을 보호해 준다. 이외에도 외부 밝기에 따라 휘도를 조절하는 블루라이트, 깜빡임을 제거해 눈의 피로도를 낮춰주는 에이수스 플리커 프리(ASUS Flicker-free) 등 다양한 디스플레이 기능이 들어갔다.

젠스크린 MB16AP의 크기는 15.6인치다. 두께는 8㎜, 무게는 850g로 가볍다. 가격은 미정.

의외로 쓸 만할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