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기가급 무선 인터넷’이 콘셉트인 ‘삼성 노트북 플래시(Flash)’를 출시했다. 무려 KT와의 협업으로 만들어진 노트북이다. 통신사와의 협업이라니 뭔가 느낌이 이상하다.

삼성 노트북 Flash는 인텔의 802.11 ac 2X2 기가비트급 무선랜 카드를 탑재했다. 최신 무선랜 카드로 최대 1.7Gbps 속도를 구현한다. 빠른 속도로 고해상도 영상을 보고, 대용량 파일을 내려받을 수 있으며, 온라인 게임을 보다 안정적인 환경에서 즐길 수 있다. 삼성전자는 최적의 무선 인터넷 속도를 구현하기 위해 KT와 손잡았다고 전했다. Flash의 기획 단계부터 테스트, 네트워크 최적화까지 KT와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트워크 속도만큼 독창적인 디자인도 눈에 띈다. 보기 드문 도트 무늬가 박혔다. 색상은 린넨 화이트(Linen White), 트윌 차콜(Twill Charcoal), 소프트 코랄(Soft Coral), 3가지다. 키보드 디자인도 인상적이다. 동그란 키캡이 아날로그 타자기 느낌을 준다. 레트로 감성이 잔뜩 들어갔다. 노트북 안쪽 질감도 재밌다. 직물 느낌의 소재가 덧대어져 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입체적인 질감의 팜레스트가 부드럽고 따뜻한 느낌을 준단다.

UFS(Universal Flash Storage) 카드를 지원하는 것 또한 특징이다. UFS는 마이크로SD보다 약 5배 빨리 읽는 차세대 저장 매체다. 외부 기기와는 USB 타입C 포트로 연결된다.

운영체제는 윈도 10이다. 삼성 노트북 Flash는 윈도의 ‘헬로 기능’과 연동되는 ‘지문인식’ 기능을 지원한다. 키보드에 자리한 지문인식 센서를 통해 더욱 안전하고 간편하게 로그인할 수 있다. 삼성의 독자적인 소프트웨어인 시크릿 폴더 기능도 품었다. 사용자 본인 계정으로 로그인할 때만 ‘비밀 폴더’를 보여주는 기능이다.

다음은 제원. 삼성 노트북 Flash는 13.3형 크기이며, FHD 해상도 광시야각 디스플레이를 달았다. 프로세서는 인텔 펜티엄 N5000, 메모리는 4GB LPDDR4, 저장장치는 128GB SSD다.

가격은 81만원이다. KT 전용인 NT531XBB-K01BB도 있다. KT 기가 인터넷과 올레TV 가입 시 월 8천원을 내고 쓸 수 있는 모델이다.

역시 통신사 결합 상품이 있었다. KT는 구매 고객에게 GiGA WiFi Wave2 공유기를 제공하고, 선착순 5천명에게 64GB 메모리카드를 증정하는 런칭 이벤트를 준비 중이라고 한다. 또 다른 약정 상품에 관심이 있다면 참고하자.

노트북과 통신사 약정의 만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