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vywhof5epbtadajfk80

여러분 스마트폰의 생명을 연장시켜줄 도구가 나왔습니다. 프랑스 스타트업이 만든 PK 키소브(PK K’isauve)만 있으면, 숨이 넘어갈랑 말랑 하는 스마트폰을 잠시 더 살려둘 수 있습니다. 어떤 물건인지 함께 살펴 보시죠. 특히 아이폰6 16GB 모델 사용하고 있다면 주목해 보세요.

yhwze5dzgrqnhlvfpu5g

PK 키소브는 일종의 3-in-1 제품입니다. 충전케이블과 보조배터리, USB 메모리를 한 데 묶었습니다. 충전이 필요할 땐 충전케이블을 풀어 사용하면 되고요. 충전이 마땅치 않으면 보조배터리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크기가 작은 만큼 배터리 완충 같은 건 꿈도 못 꿉니다. 대략 30분 정도 더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정말 비상용 밖에 안 되겠네요.

s85lpzodskmniqptt8m8

또 PC나 노트북 등에 꼽으면 USB 메모리로 사용할 수 있고요. 외부 저장장치로도 쓸 수 있습니다. 노래나 사진, 동영상, 문서 등을 저장해 뒀다가 안드로이드나 iOS 전용 앱을 통해 열어보면 됩니다. 아이폰6 16GB가 부족한 부분을 어느 정도 채울 수 있겠군요.

z5zys03dvmmgx3syn9xx

저장공간은 최소 16GB에서 최대 128GB까지 준비돼 있습니다. 현재 인디고고에서 펀딩 중인 PK 키소브의 가격은 안드로이드용 얼리버드 기준으로 16GB 39달러(약 4만2천 원), 32GB 65달러(약 7만 원), 128GB 105달러(약 11만4천 원)입니다. iOS용은 안드로이드용보다 5~10달러 정도씩 더 비싸네요.

bwc74v91ifqn0y99yapr

PK 키소브는 아직 콘셉트 단계 제품입니다만, 인디고고에서 반응은 꽤 좋습니다. 2일 만에 목표 모금액의 30%를 채웠고 115명이나 펀딩했습니다. 128GB를 선택한 사람들이 꽤 많네요. 저라면 이 가격으로 아이폰6 64GB를 선택하겠지만, 이미 16GB짜리 사신 분들에겐 좋은 선택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시제품은 올해 5월에 시제품이 나오고 양산은 7월부터, 배송은 8월쯤부터 시작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참고 링크 : 인디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