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을 쓰고 계시나요?
애플 워치도 쓰고 계시다고요?

 

그렇다면, 오늘의 주인공인 12번째 얼리 펀딩 아이템에 반하게 될 가능성이 매우 높겠네요. 아이폰과 애플워치를 함께 쓰는 애플 사용자의 충전 환경을 아주 깔끔하게 바꿔줄 제품이기 때문이죠. 바로, 유무 (UMU) 고속무선충전패드 에어엑스(Air-X)입니다.

아직 출시되지 않은 애플의 에어파워를 연상케 하는 에어엑스의 가장 큰 특징은 뭐니 뭐니해도 애플워치를 충전할 수 있다는 것인데요. 아이러니하게도 애플워치의 충전부는 덩그러니 구멍만 뚫려있을 뿐, 충전기를 따로 구해야 합니다.

그런 이유 때문에 얼리어답터 내부에서도 펀딩 성공 여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었는데요. 다행히 (규모가 작고 참여율도 저조한 편이지만) 아슬아슬하게 목표금액을 달성하며 펀딩에 성공했네요. 비록 아이폰X에 기어S3를 사용하고 있는, 조금은 변태적인 성향을 가진 저에겐 크게 와 닿지 않았지만, 애플워치 유저들을 붙잡은 에어엑스의 매력은 무엇인지 살펴보도록 하죠.

처음 만난 너에게서 느껴지는 익숙함

처음 와디즈 크라우드 펀딩에서 유무 에어엑스를 봤을 때 어디선가 본 듯한 모습에 낯설지가 않았습니다.

잃어버렸던 쌍둥이 형제를 찾은 느낌

그러다 떠올랐죠. 지난해 여름, 마찬가지로 와디즈에서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했고 얼리어답터에서 리뷰까지 했던 무무 무선 보조배터리! 그러고 보니 이름까지도 비슷한 둘은 닮아도 참 많이 닮았습니다. 

유무 에어엑스는 본래 킥스타터와 인디고고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펀딩에 성공했던 Funxim의 제품인데요. 유무(UMU)와 만나 대한민국 전파인증 규격에 맞춰 다시 설계하고, 국가공인 KC 인증 테스트에서 모두 A등급을 받으며 안정성을 인정받았다고 합니다. Funxim과 무무의 제품이 크라우드 펀딩에 등장한 시기가 거의 비슷하다는 점이 재미있는데요. 비록 디자인은 비슷하지만, 한쪽은 애플워치 충전기를 함께 사용할 수 있고, 다른 한쪽은 보조배터리로 활용할 수 있다는 큰 차이점이 있습니다.

얼리어답터의 눈길을 끈 유무의 에어엑스

뭐, 익숙한 디자인 때문에 펀딩에 참여했던 것은 아니고요. 얼리어답터가 눈여겨본 특징은 크게 다음의 3가지입니다.

1. 디자인
2. 편의성
3. 가격

사실 어떤 물건을 살 때 누구나 한 번쯤 따져보게 되는 항목이지만 모두 부합하는 제품을 찾기 힘든 것도 사실인데요. 하나씩 살펴볼까요?

1.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깔끔한 디자인

가장 먼저, 1cm가 채 되지 않는 얇은 두께와 90g의 가벼운 무게, 그리고 어떤 환경에서도 분위기를 해치지 않고 인테리어 요소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는 깔끔한 디자인에 끌렸습니다. 비록 익숙한 디자인이기는 하나, 그 기능에 맞게 안정적이고 세련된 모습이었죠.

2. 하나로 간편하게

스마트폰, 스마트워치, 노트북 등 충전해야 할 기기들은 점점 늘어만 가고, 그만큼 책상 위와 침대 머리맡은 충전 케이블로 뒤엉켜있는데요. 이런 현실을 조금이라도 깨끗하게 정리해줄 아이템이라는 것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1m의 긴 애플워치 케이블도 깔끔하게 정리를 해둘 수 있으며, 여행이나 출장을 갈 때도 에어엑스 본체와 충전 케이블 하나만 챙기면 간편하게 충전을 할 수 있다는 점도 큰 장점으로 느껴졌죠.

3. 마음마저 사로잡는 가격

개인적으로 가성비보단 가심비를 더 중요하게 생각하긴 하지만, 아무리 좋은 물건도 지나치게 비싸다면 매력이 떨어지게 마련이죠. 유무 에어엑스는 이런 부분까지도 놓치지 않았습니다. 특히 비슷한 기능을 할 애플 제품의 예상가격에 비하면 상당히 저렴하다는 생각까지 듭니다. 그렇다고 기능을 줄이고 저렴하게만 만든 제품도 아닌 것 같기에 궁금하기도 했죠. 저렴하다는 생각이 들면서 만족감까지 높다면 모두가 바라는 가장 이상적인 제품일 테니까요.

꼼꼼함이 성공의 지름길

이번 아이템은 이미 몇 번의 해외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그 성능과 기능을 인정받아왔기에 큰 문제는 없었지만, 일반적인 크라우드 펀딩 아이템은 실제 존재하는 제품이 아니어서 양산품의 품질 및 성능을 예상하기가 쉽지 않죠. 따라서 메이커가 제공하는 상품 소개 페이지를 꼼꼼히 읽고 그곳에서 단서를 얻는 것이 중요합니다. 나에게 꼭 필요한 기능들은 물론 실현 가능한 기능인지, 단점은 없는지 등도 파악해야 하고요.

얼리어답터는 무선 충전기라는 제품이 제공하는 깔끔하고 편한 충전 환경 외에도, 충전할 것이 많은 시대에 걸맞게 두 가지 이상의 아이템을 함께 충전할 수 있고, 어디든 편하게 가지고 다닐 수 있으며 가격까지 부담스럽지 않다는 것에 바로 펀딩을 결심하게 됐습니다.

기다리던 에어엑스와의 만남

많은 기대와 기다림 후에 만난 유무 에어엑스는 첫인상이 나쁘지 않았습니다. 생각보다 매우 가볍고, 패드 부분의 재질은 부드러우면서도 미끄럽지 않았으며, 마감도 훌륭했죠. 꼭 애플워치를 쓰지 않아도 스마트폰이나 기타 무선 충전이 가능한 액세서리들을 올려두고 충전하기에도 좋았습니다.

장점
– 가볍고 간소하면서도 완성도 높은 만듦새
– 두꺼운 케이스도 문제없는 충전 능력
– 비교적 저렴한 가격 (할인가 약 37,000원)
– 애플워치와 스마트폰의 동시 충전
– 깔끔하게 정리되는 애플워치 충전 스트랩

단점
– 스마트폰 화면 확인이 어려운 패드 모양
– 미끄러운 바닥 면

구성품은 간단합니다. 애플워치 충전기의 크기에 맞게 구멍이 뚫려있는 무선 충전기 본체와 충전 케이블, 그리고 애플워치 충전기를 결합했을 때 높이를 살짝 올려주어 충전을 쉽게 만들어주는 원형의 스펀지 캡이 전부죠. 당연한 이야기이며 위에서도 잠시 언급했었지만, 애플워치 충전기는 함께 제공되지 않습니다. 애플워치에 함께 제공되는 번들 충전기를 사용하거나 따로 충전기를 구매해야 합니다.

저처럼 애플워치를 쓰지 않는 분들은 그냥 빈 공간으로 남겨두거나, 함께 제공된 스펀지 캡으로 막아두고 사용해도 되지만, 역시나 에어엑스를 200% 활용하기 위해서는 애플워치 충전기를 꼽아야 합니다. 애플워치 충전기는 30cm 길이와 1m 길이를 모두 사용할 수 있는데, 무엇보다 선 정리하는 재미가 있는 것은 1m.

뒤판을 열고 동그란 충전기 부분을 먼저 꼭 맞게 끼워준 뒤 정해진 홈을 따라 뱅글뱅글 선을 돌려 정리를 하다 보면 정확하게 USB까지 꼭 들어맞는 사이즈에 기분까지 좋아집니다. 어쩜 이렇게 오차 없이 깔끔하게 정리가 되는지… 퍼즐을 맞추듯 자꾸만 해보고 싶어지죠.

마이크로 5핀, 라이트닝, USB-C, 애플워치 충전기 등 기기별로 각기 다른 충전 케이블들로 지저분한 책상 위도,

깔끔하게 정리됩니다. 애플워치와 하나의 기기만을 함께 충전할 수 있지만, Qi 인증 규격을 사용하는 무선 충전 기기라면 모두 가능하기에 여러 개의 선을 준비할 필요가 없죠.

10W 출력으로 빠른 무선 충전을 제공하며 두꺼운 케이스를 사용해도 문제없이 충전됩니다.

가방에도 쏙~ 들어가기에 가지고 다니기도 간편합니다.

사용하면서 크게 불편한 것은 없었지만, 바닥 면에 미끄럼 방지 처리가 되어있지 않아 책상 위에서 잘 미끄러지는 점과, 스탠드형이 아닌 패드형이다 보니 문자나 알림이 올 때마다 스마트폰을 들어서 확인해야 하는 점 등은 조금 아쉬움으로 남네요.

설명서를 잘 안 읽는 사람도 읽게 만드는 묘한 매력의 설명서

한 가지 재미있는 점은 설명서! 어떤 이유에서인지 ‘요’라는 글자가 들어가야 할 곳에 모두 ‘네’라는 글자가 들어가 있었는데요. 틀린 곳을 하나하나 찾으며 읽는 재미가 있네요. 평소 설명서를 잘 안 읽는 분들이라도 이 제품을 구매하신다면 한 번씩 읽어보세요.

애플 마니아로서 다양한 애플 제품을 조금 더 편리하고 유용하게 사용하고자 이번 에어엑스 무선 충전기를 선보이게 됐다는 유무(UMU)는, 얼마 전 같은 이유로 에어팟 무선 충전 케이스도 출시했는데요. 이왕이면 에어엑스와 함께 더욱 깔끔한 책상 위를 만들어보고자 바로 주문을 했죠^^ 이렇게 지름은 또 다른 지름을 낳게 되는데요. 그래도 에어팟을 척~ 책상 위에 올려두는 것만으로도 편하게 충전할 수 있을 것을 생각하니 벌써 다음 주가 기다려집니다. (간단하게 월요병도 타파! ㅋ)

애플워치와 스마트폰 무선 충전을 한 번에 해결하고 미니멀리즘 라이프스타일에 한 발 더 다가가고 싶은 분께 추천하는 유무의 에어엑스. 어떤가요? 이 정도면 이번 얼리 펀딩은 그래도 성공적 아닌가요?

복세편살! 하나로 깔끔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