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가 새로운 스마트폰 V40 ThinQ를 공개하면서 하이브리드 스마트워치인 LG Watch W7도 함께 선보였습니다. G Watch부터 시작해 꾸준히 출시되는 걸 봤는데 벌써 6세대 스마트워치네요.

우선 디자인은 매끈하다거나 미래지향적이라기보다는 평범한 손목시계처럼 생겼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1.2인치의 360 x 360픽셀의 화면에 구멍을 뚫어 시곗바늘을 넣은 ‘시계’이기 때문이죠. 쿼츠 무브먼트인데 스위스의 시계 브랜드인 ‘Baume & Mercier’와의 협업을 통해 제작되었다고 합니다.

기본적으로 안드로이드 Wear OS 2.0을 탑재했고, 프로세서는 퀄컴 스냅드래곤 웨어 2100, 램은 768MB, 스토리지는 4GB, 배터리 용량은 240mAh, 그리고 IP68의 방수 등급을 갖췄습니다. 또한 셀룰러 모델은 없고 와이파이만 지원하죠. 스트랩 규격은 22mm로 일반적인 시계 스트랩과 호환도 됩니다. 두께는 12.9mm인데 꽤 두툼해 보이네요. 무게는 79.5g입니다.

터치가 가능한 디스플레이를 통해 워치 페이스를 변경하거나 자잘한 기능들을 활용할 수 있는데, 시곗바늘이 화면을 가리지 않기 위해 이리저리 움직인다고 합니다. 나침반 기능을 쓸 때는 바늘이 방향침 역할을 하는 등, 물리적인 바늘을 꽤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모습을 보여주죠.

그러나 실제 무브먼트가 들어가 물리적인 한계가 있었기 때문인지, 스마트워치에 두루 탑재되는 기능들은 많이 빠져 있습니다. 심박 센서, GPS, NFC와 같은 것들 말이죠. 하이브리드 워치임을 고려해 가볍게 사용하기엔 나쁘지 않겠지만, 어딘가 아쉬움이 남긴 하네요.

배터리는 일반적인 사용 시에 2일 지속, 모든 스마트 기능을 끄고 아날로그로만 사용했을 때는 100일 정도 지속된다고 합니다. 

LG의 하이브리드 스마트워치 LG Watch W7은 단일 컬러로 10월 14일 정식 출시되며, 가격은 해외 기준으로 450달러(약 50만9천원)로 알려졌습니다.

스마트 반, 아날로그 반!